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미전자정보기술원 국내 첫 5G 테스트베드 서비스

송고시간2020-12-23 10:27

beta

경북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이 국내 처음으로 5G 시험망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내년 1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업들은 5G 개발단계 제품을 이동통신사 통신망과 같은 수준의 개방형 테스트베드에서 시험할 수 있게 됐다. 2011년 이후 2G∼4G 시험망 서비스를 지원해온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2G∼5G 시험망 서비스를 지원하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소기업 제품 시험비용 연간 80억원 절감

5G 테스트베드
5G 테스트베드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이 국내 처음으로 5G 시험망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내년 1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업들은 5G 개발단계 제품을 이동통신사 통신망과 같은 수준의 개방형 테스트베드에서 시험할 수 있게 됐다.

제품 기능·성능을 검증하고 기지국과 상호 연동이 이뤄지는지를 테스트한다.

기술원은 중소·중견 기업 150곳이 융합제품을 시험해 연간 80억원 이상 시험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한다.

2011년 이후 2G∼4G 시험망 서비스를 지원해온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2G∼5G 시험망 서비스를 지원하게 됐다.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서울센터를 원격으로 연결해 수도권에도 5G 시험망 서비스를 제공한다.

5G 테스트베드 시험을 원하는 기업은 홈페이지(www.mctc.re.kr)에서 신청하면 된다.

한편 경북도와 구미시 등은 198억원을 들여 2023년까지 5G 시험망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을 한다.

1단계로 4G∼5G 연동 시험망 시스템을 구축했고, 2021년까지 5G 단독 시험망 시스템을, 2023년까지 5G 플랫폼·애플리케이션 시험망 시스템을 구축한다.

장상길 경북도 과학산업국장은 "국내에서 융합제품을 테스트함에 따라 개발기간을 5∼10주 단축할 수 있게 됐다"며 "침체한 경북 제조산업에 재도약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