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53% "바이든, 북핵문제 진전 있을 때 북미정상회담 나서야"

송고시간2020-12-23 10:12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향후 북핵문제가 실질적 진전이 있을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에 나서야 한다고 국민의 절반 이상이 응답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KINU)은 23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미 대선 이후 한미관계 전망에 대한 여론조사'(표집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결과를 공개했다. 내년 1월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 후 북미정상회담 재개와 관련해 '북핵문제의 실질적 진전이라는 조건이 갖춰진다면 재개를 선호한다'고 답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52.9%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일연구원 '미 대선 이후 한미관계 전망에 대한 여론조사' 발표

의회에 추가 부양책 요구하는 바이든 당선인
의회에 추가 부양책 요구하는 바이든 당선인

(윌밍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2일(현지시간) 인수위 사무실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퀸 시어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최악이 아직 지나지 않았다고 말하고 미 의회에 추가 부양책 합의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향후 북핵문제가 실질적 진전이 있을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에 나서야 한다고 국민의 절반 이상이 응답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KINU)은 23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미 대선 이후 한미관계 전망에 대한 여론조사'(표집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결과를 공개했다.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3일 사이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천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내년 1월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 후 북미정상회담 재개와 관련해 '북핵문제의 실질적 진전이라는 조건이 갖춰진다면 재개를 선호한다'고 답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52.9%로 집계됐다.

'조건 없는 북미정상회담 재개'를 선호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0.1%에 그쳤다.

북미 정상 간 교류에 대해서는 대체로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71.9%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과 서신 교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응답자의 68.3%도 북미 정상 간 교류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통일연구원은 전했다.

향후 바이든 정부가 대북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19.3%)과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19.5%)의 응답 비율은 팽팽하게 맞섰다.

한미관계와 관련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38%가 지난 1년간 한미관계가 악화했다고 답했다. 이 기간 한미관계가 좋아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7.4%에 그쳤다.

한미관계가 나빠졌다고 답한 응답자의 50.3%는 한미관계 악화의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봤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위비 분담금 압박 요구나 작년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통일연구원은 분석했다.

다만 한미동맹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90% 이상을 기록했다.

지난달 미 대선에서 맞붙은 민주당 바이든과 공화당 트럼프 가운데 바이든을 지지한다고 응답한 비율(57.4%)이 트럼프 지지율(약 9%)을 크게 앞섰다.

(ENG·中文) 북한의 ‘바이든 시대’ 대응전략 3대 시나리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2E7idjG15E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