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변창흠, 중대재해법 농성장 들러 '구의역' 사과…정의 "유감"(종합)

송고시간2020-12-22 18:29

beta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중대재해법) 제정을 촉구 중인 정의당 단식 농성장을 예고 없이 찾아가 고개 숙여 사과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변 후보자는 이날 오후 3시 10분쯤 국회 본청 앞 농성장에 갑자기 모습을 드러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사전 협의 없이 이뤄진 일방적인 방문이란 점에서 매우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용균·이한빛 유족 "발언 피해자는 우리가 아니라 김군 유가족"

류호정 "안일하고 저급한 인식 다시 한번 확인"

'구의역 김군' 사고 관련 발언 사과하는 변창흠 후보자
'구의역 김군' 사고 관련 발언 사과하는 변창흠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12일째하고 있는 정의당 단식농성장을 찾아 고 김용균씨 모친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 고 이한빛 PD 부친 이용관 씨(오른쪽)에게 '구의역 김군' 사고 관련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를 하고 있다. 2020.12.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중대재해법) 제정을 촉구 중인 정의당 단식 농성장을 예고 없이 찾아가 고개 숙여 사과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변 후보자는 이날 오후 3시 10분쯤 국회 본청 앞 농성장에 갑자기 모습을 드러냈다.

앞서 단식 농성 중인 고(故)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 고(故) 이한빛 PD 부친 이용관 씨는 변 후보자의 방문 의사 타전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 후보자는 유가족에게 고개 숙여 사과한 뒤 재차 "미안하다" "죄송하다"고 말하며 용서를 구했다고 당 관계자들은 전했다.

앞서 변 후보자는 지난 2016년 SH 사장 재직 시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고치다 숨진 김군과 관련, "걔만 조금만 신경 썼으면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될 수 있었다"고 발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변 후보자는 이날 유가족을 향해 "산업재해는 구조적인 문제이고, 관련 입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사고를 낸 업체에 대해서도 추후 입찰 등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유가족들의 반응은 냉랭했다.

김미숙 씨와 이용관 씨는 "발언의 피해자는 구의역 김 군 측 유가족"이라며 "우리가 사과받을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고 정의당 측은 전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사전 협의 없이 이뤄진 일방적인 방문이란 점에서 매우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구의역 김군' 사고 관련 발언 사과하는 변창흠 후보자
'구의역 김군' 사고 관련 발언 사과하는 변창흠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12일째하고 있는 정의당 단식농성장을 찾아 정의당 류호정 의원(왼쪽부터), 강은미 원내대표,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 고 김용균씨 모친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 고 이한빛 PD 부친 이용관 씨(왼쪽부터)에게 '구의역 김군' 사고 관련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를 하고 있다. 2020.12.22 toadboy@yna.co.kr

한편 변 후보자 방문 소식을 듣고 농성장을 찾아 항의 의사를 전한 류호정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유가족이 단식하는 나라의 국무위원 후보자는 수행하는 비서들을 대동했고, 언론사 카메라를 등에 졌다. 진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류 의원은 '주로 건설 현장에 있다보니 잘 알지 못했다'는 변 후보자의 현장 발언을 인용, "산업재해는 건설 현장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며 "원청 책임자였던 후보자의 안일하고 저급한 인식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쏘아붙였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