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한근 강릉시장 "해맞이 공포에 떨고 있다" 대국민 호소

송고시간2020-12-22 15:41

beta

연말연시 해맞이 관광객이 강원 동해안으로 몰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할 것으로 우려되자 강릉시가 22일 대국민 호소문을 긴급 발표했다. 김한근 시장은 이날 오후 호소문을 통해 "강릉시는 벼랑 끝에 서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의식으로 오는 24일 0시부터 새해 1월 3일 24시까지 주요 해변을 모두 폐쇄하고, 오죽헌 등 주요 관광시설도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소중한 직장을 잃은 한 시민이 국민청원 게시판에 호소했듯이 현재 강릉 등 동해안 시민들은 '해맞이 특수'가 아닌 '해맞이 공포'에 떨고 있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든 해변 폐쇄·주요 관광시설 운영 중단…"다음 기회로 미뤄 달라" 간청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연말연시 해맞이 관광객이 강원 동해안으로 몰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할 것으로 우려되자 강릉시가 22일 대국민 호소문을 긴급 발표했다.

브리핑하는 김한근 강릉시장
브리핑하는 김한근 강릉시장

김한근 강릉시장이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촬영 이해용]

김한근 시장은 이날 오후 호소문을 통해 "강릉시는 벼랑 끝에 서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의식으로 오는 24일 0시부터 새해 1월 3일 24시까지 주요 해변을 모두 폐쇄하고, 오죽헌 등 주요 관광시설도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소중한 직장을 잃은 한 시민이 국민청원 게시판에 호소했듯이 현재 강릉 등 동해안 시민들은 '해맞이 특수'가 아닌 '해맞이 공포'에 떨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여기서 멈추지 않으면 역학조사가 한계에 봉착하고 의료체계가 붕괴할 것"이라며 "이 재난을 극복하기 위해 해맞이 명소를 찾는 발걸음을 다음 기회로 미루어 주시기를 국민 여러분께 간청드린다"고 호소했다.

김 시장은 "전대미문의 이 재난이 극복되면 더욱 따뜻하게 국민 여러분을 맞이할 것을 약속드린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동참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강릉시는 해맞이 관광객이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경포, 정동진, 주문진, 안목, 강문, 연곡해변 등 6개 해변의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주차장도 차단할 방침이다.

또 오는 23일에는 해맞이 특별 방역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하는데 일출 명소는 '북적'
코로나19 확산하는데 일출 명소는 '북적'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22일 아침 동해안 일출 명소인 강릉시의 한 해변에서 관광객들이 해돋이를 감상하고 있다. 2020.12.22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