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경심 선고공판 방청권 추첨 경쟁률 1.7대1

송고시간2020-12-22 15:12

beta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심 선고공판 방청권 추첨이 경쟁률 1.7대1로 마감됐다. 서울중앙지법은 22일 오후 2시부터 청사 1층 청심홀에서 진행한 정 교수의 선고공판 방청권 추첨에 총 34명이 응모했다고 밝혔다. 사건 관계인·취재진을 제외하고 일반인에게 배정된 좌석은 20석인 점을 고려하면 이날 방청권 경쟁률은 1.7대 1 수준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결심 공판 출석하는 정경심 교수
결심 공판 출석하는 정경심 교수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1월 5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결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심 선고공판 방청권 추첨이 경쟁률 1.7대1로 마감됐다.

서울중앙지법은 22일 오후 2시부터 청사 1층 청심홀에서 진행한 정 교수의 선고공판 방청권 추첨에 총 34명이 응모했다고 밝혔다.

사건 관계인·취재진을 제외하고 일반인에게 배정된 좌석은 20석인 점을 고려하면 이날 방청권 경쟁률은 1.7대 1 수준이다. 지난달 결심 공판 당시 총 38명이 응모한 것과 비교해 다소 줄어들었다.

법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반영해 본 법정 1곳과 중계 법정 2곳에 각각 7석, 6석, 7석을 배정하기로 했다. 당첨자는 선고일인 오는 23일 오후 1시 30분부터 법원 청사 서관 출구에서 방청권을 배부받아 입장하면 된다.

앞서 법원은 "사회적 관심이 높은 사건에 대해 일반 국민들에게 평등하게 방청 기회를 제공하려 한다"며 방청권을 추첨한다고 밝혔다.

대법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법원에 휴정 권고를 내렸으나 정 교수 사건을 맡은 재판부는 아직 연기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범행 등 총 15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정경심 선고 공판 방청권 추첨
정경심 선고 공판 방청권 추첨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심 선고 공판을 하루 앞둔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법원종합청사에서 공판 방청에 응모한 시민들이 추첨을 지켜보고 있다. ondol@yna.co.kr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