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빛 공해 차단"…대구시 용도지역별로 조명 밝기 차등 둔다

송고시간2020-12-22 15:50

beta

대구시는 옥외 인공조명 밝기를 용도지역별로 차등 적용하는 조명환경관리구역을 내년 1월 1일 지정·고시한다고 22일 밝혔다. 과도한 인공조명이 시민 생활을 방해하거나 환경에 피해를 주는 '빛 공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2022년 1월부터 제1종 보전녹지·자연녹지지역, 제2종 생산녹지지역, 제3종 주거·공업지역, 제4종 상업지역 등 4개 용도지역별 빛 방사 허용 기준을 차등 적용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공조명
인공조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시는 옥외 인공조명 밝기를 용도지역별로 차등 적용하는 조명환경관리구역을 내년 1월 1일 지정·고시한다고 22일 밝혔다.

과도한 인공조명이 시민 생활을 방해하거나 환경에 피해를 주는 '빛 공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2022년 1월부터 제1종 보전녹지·자연녹지지역, 제2종 생산녹지지역, 제3종 주거·공업지역, 제4종 상업지역 등 4개 용도지역별 빛 방사 허용 기준을 차등 적용하기로 했다.

적용 대상은 가로등·보안등과 같은 공간조명과 옥외광고물법에 따른 허가 대상 광고물, 장식조명 등이다.

성웅경 녹색환경국장은 "조명환경관리구역 지정은 빛 공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