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병환, 농협은행장 취임 9개월 만에 지주 회장으로

송고시간2020-12-22 15:32

beta

그동안 농협금융지주 차기 회장으로 수 많은 관료·정치인 출신 인사들이 하마평에 올랐지만, 22일 예상을 깨고 내부 인물인 손병환 농협은행장이 낙점을 받았다. 이날 회장으로 단독 추천된 손병환(58) 현 농협은행장은 대체로 금융계에서 '꼼꼼한 분석·전략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3월 행장에 취임한지 불과 9개월만에 지주 회장 자리에 오른 것도 이런 역량과 행장 취임 이후 업무 성과를 인정받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디지털 전환 주도' 평가…꼼꼼한 분석·전략가 성향

농협금융, 관료 출신 임명 성향 깨고 내부출신 발탁

손병환 농협은행장
손병환 농협은행장

[NH농협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그동안 농협금융지주 차기 회장으로 수 많은 관료·정치인 출신 인사들이 하마평에 올랐지만, 22일 예상을 깨고 내부 인물인 손병환 농협은행장이 낙점을 받았다.

이날 회장으로 단독 추천된 손병환(58) 현 농협은행장은 대체로 금융계에서 '꼼꼼한 분석·전략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3월 행장에 취임한지 불과 9개월만에 지주 회장 자리에 오른 것도 이런 역량과 행장 취임 이후 업무 성과를 인정받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손 행장은 1990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해 경남 창원과 경기도 시흥 능곡지점 등을 거친 뒤 2005년부터 중앙회 기획조정실에서 일했다. 2010년부터는 기획팀 팀장으로서 농협중앙회의 전략을 맡았다.

2012년 농협중앙회 신용사업과 경제사업이 분리돼 농협은행이 출범할 당시에는 서울대지점 지점장으로 있다가 2015년 스마트금융부 부장으로 옮겼다.

손 행장은 스마트금융부장 재직 시절 농협은행의 디지털 기술 도입을 선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이때 핀테크 기업에 사업 제휴부터 창업까지 지원하는 공간인 'NH핀테크혁신센터'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에 열었다.

이 센터는 농협은행이 작년에 서울 서초구에 대규모로 조성한 디지털 연구·개발(R&D) 겸 핀테크 육성공간인 'NH디지털혁신캠퍼스'의 출발점이 됐다.

손 행장은 이어 핀테크 기업이 농협의 금융 API(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를 활용해 금융 기능이 포함된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NH핀테크 오픈플랫폼'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에 따라 은행권에서 지금까지 농협은행은 오픈 API 도입 '선두 주자'로 꼽히고 있다.

농협금융지주 본관 전경
농협금융지주 본관 전경

[농협금융지주 제공]농협금융지주 본관 전경 본관

손 행장은 올해 3월 하순 농협은행장으로 취임하고서는 농협은행의 디지털 전환(DT)을 뚜렷한 목표로 잡고 행동에 옮겼다.

손 행장은 '고객 중심의 디지털 휴먼뱅크'를 모토로 제시하고, 취임 3개월여 만인 올해 7월 이상래 전 삼성SDS 상무를 은행 디지털금융부문장(CDO)으로 전격 영입했다. 농협은행 출범 후 첫 외부 출신 부행장이다.

디지털 전환이 현재 모든 금융지주사의 화두인 상황에서 손 행장의 이런 디지털 사업 관련 추진력은 회장 선정에 큰 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농협금융지주가 농협중앙회 출신인 신충식 초대 회장 이후 4명의 후임 회장을 모두 관료 출신으로 선임한 관행에서 탈피해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진 것도 손 행장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분석도 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손 행장의 업무 성향은 매우 꼼꼼한 편이고 업무 관련 지식이 다방면으로 깊어서 아래 직원들이 보고할 때 늘 긴장한다"며 "본질적인 디지털 전환은 기술뿐 아니라 영업, 관리, 조직관리까지 아우르기 때문에 임추위가 그 역량이 충분한 인물을 찾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