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승조 충남지사 "충청 대망론? 尹 대선주자 거론 자체가 잘못"

송고시간2020-12-22 15:03

beta

양승조 충남지사는 22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자체가 잘못된 처사라고 평가했다. 양 지사는 이날 열린 송년 기자회견에서 "검찰총장은 누구보다도 정치적 중립성과 객관성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윤 총장 스스로 의사 표현은 없었지만, 중립성을 신성시해야 할 검찰 총장이 대선 주자에 거론되는 것만으로도 공직자로서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충청 대망론' 대표 주자로 거론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회 되면 (내가) 직접 대선 경선 참여할 수도"

양승조 충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는 22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자체가 잘못된 처사라고 평가했다.

양 지사는 이날 열린 송년 기자회견에서 "검찰총장은 누구보다도 정치적 중립성과 객관성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윤 총장 스스로 의사 표현은 없었지만, 중립성을 신성시해야 할 검찰 총장이 대선 주자에 거론되는 것만으로도 공직자로서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이 여러 소송을 진행 중인 점을 거론하면서 "지금까지 검찰총장들이 이런 행태를 보인 적이 있었나. 처음 맞이하는 사태로, 아주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승조 충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윤 총장이 '충청 대망론' 대표 주자로 거론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충청 대망론 주자가 되려면 적어도 충청도에서 정치하고 충청인의 삶과 인연을 같이 한 사람이 자격이 있는데, 적절한 대상자는 아니라고 본다"며 평가 절하했다.

그러면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대통령 선거 경선에 자신이 직접 참여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내비쳤다.

양승조 지사는 "지금 상황에선 도정에 전념하는 게 최선이지만, 4선 국회의원으로 당 최고위원을 거친 정치인이라면 누구나 경선에 나갈 자격이 있다"며 "지지자들과 도민이 원한다면 그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 정치인의 자세라고 본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