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속세 대신 낸 비상장기업 주식, 자산운용사가 산다

송고시간2020-12-22 11:55

beta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지난 21일 비상장 국세물납증권을 매수할 의향이 있는 자산운용사와 투자형 매각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2017년 설립된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 PIA자산운용이 기업 주식을 사들일 예정이며, 기업명은 공개되지 않았다. 국세물납증권은 상속세나 증여세 등을 내야 하는 사람이 현금 대신에 납부한 기업 주식을 말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지난 21일 비상장 국세물납증권을 매수할 의향이 있는 자산운용사와 투자형 매각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2017년 설립된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 PIA자산운용이 기업 주식을 사들일 예정이며, 기업명은 공개되지 않았다.

캠코와 PIA자산운용은 양해각서에서 기업 정보 제공, 외부 가격평가, 지분 매각기업 실사 등 절차를 합의했다.

국세물납증권은 상속세나 증여세 등을 내야 하는 사람이 현금 대신에 납부한 기업 주식을 말한다.

캠코는 1997년부터 기획재정부로부터 국세물납증권 관리·처분 업무를 위탁받아 온비드 입찰로 이를 매각하고 있다.

캠코는 올해 하반기 정부 경제정책방향의 일환으로 국세물납증권 매각을 활성화하고자 국세물납증권 매각에 외부 전문기관 평가를 도입하고 증권 매각 대상을 기존 개인에서 기관투자자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은행, 보험사,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자들은 2회 이상 유찰된 비상장 물납증권을 매수할 수 있다.

캠코는 올해 7월 자산운용사 등을 모아 국세물납 기업 설명회를 열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설명회 후 처음으로 이뤄지는 투자형 매각 사례다.

캠코-PIA자산운용, 국세물납증권 투자형매각 양해각서 체결
캠코-PIA자산운용, 국세물납증권 투자형매각 양해각서 체결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지난 21일 국세물납증권 매수 의향이 있는 PIA자산운용과 투자형매각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체결식에서 홍영(왼쪽) 캠코 국유재산본부장과 최경흠 PIA자산운용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2.22. [캠코 제공, 재판매 DB 금지] photo@yna.co.kr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