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구자 행정부담 덜어주고 R&D 정보 모은다"…286개 규정 통합

송고시간2020-12-22 11:56

beta

정부 부처가 각각 따로 적용하던 연구개발(R&D) 관리 규정이 하나로 통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내용의 국가연구개발혁신법 시행령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22일 밝혔다.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추진 근거와 절차를 명시한 각종 규정은 286개에 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가연구개발혁신법 시행령 국무회의 의결…내년 1월 1일 시행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정부 부처가 각각 따로 적용하던 연구개발(R&D) 관리 규정이 하나로 통합된다. 이에 따라 R&D 추진 시 연구자들이 부처에 따라 준비해야 했던 각종 양식도 줄어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내용의 국가연구개발혁신법 시행령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22일 밝혔다.

그간 R&D 관련 규정은 부처와 사업별로 다르게 운영됐다.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추진 근거와 절차를 명시한 각종 규정은 286개에 달했다. 이에 연구자들이 불필요한 행정 부담을 겪는다는 지적이 있었다.

R&D 혁신법령은 연구자의 행정부담을 줄여주고 연구자가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R&D 사업에 참여할 때 제출해야 하는 각종 양식과 겪어야 하는 절차를 통합한다.

앞으로 각 부처는 R&D 과제의 비용, 공모 일정 등을 매년 1월 31일까지 예고해야 한다. 연구자는 부처별로 따로 공지되던 과제를 매번 찾아볼 필요 없이 사전에 R&D 과제를 준비할 수 있게 된다.

협약 변경 절차도 간단해진다. R&D 기관이 참여연구원 변경처럼 사소한 연구협약을 변경하려면 한국연구재단 등 전문기관에 통보만 하면 된다.

여러 개로 분산 운영되던 연구비 관리, 연구자 정보, 과제관리 시스템 등은 연구관리시스템(PMS)으로 하나로 통합된다.

연구윤리와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제재 처분도 범부처 기준으로 통합된다.

또 부처로부터 제재 처분을 받은 대상자는 제3의 기관(연구자권익보호위원회)에 처분 적절성 검토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가 새로 도입된다.

과기정통부는 내년 시행되는 R&D 혁신법령이 연구 현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제도 설명과 관계부처 간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국가연구개발혁신법령 제정으로 20년 만에 R&D 법체계의 혁신이 이루어졌다"며 "앞으로도 연구자가 마음껏 도전적인 연구를 할 수 있는 법적 제도적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