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개 대회 뛰고 상금왕 고진영…BBC 올해 골프 10대 뉴스에 선정

송고시간2020-12-22 09:07

beta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올해 4개 대회만 출전하고도 상금왕에 오른 고진영(25)이 영국 BBC의 2020년 골프 10대 뉴스에 선정됐다. BBC는 22일 '올해 골프가 우리를 웃게 해준 10가지 이유'라는 제목으로 올 한해 전 세계 골프계에서 벌어진 10대 주요 뉴스를 추려 발표했다. BBC는 "고진영이 올해 4개 대회에만 출전하고도 마지막 대회 우승으로 LPGA 투어 상금왕을 차지했다"고 소개하며 "고진영은 올해 US오픈 공동 2위에 올랐고, 지난해 메이저 2승을 포함해 세계 랭킹 1위를 달리고 있으며 1위 자리는 한동안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진영
고진영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올해 4개 대회만 출전하고도 상금왕에 오른 고진영(25)이 영국 BBC의 2020년 골프 10대 뉴스에 선정됐다.

BBC는 22일 '올해 골프가 우리를 웃게 해준 10가지 이유'라는 제목으로 올 한해 전 세계 골프계에서 벌어진 10대 주요 뉴스를 추려 발표했다.

이 매체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디오픈, 라이더컵이 취소되고 에비앙 챔피언십이나 시니어 대회 들도 열리지 못했다"며 "많은 골프 전설들도 세상을 떠난 한 해였다"고 2020년을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골프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도 다시 열리기 시작한 이후 사람들에게 희망을 준 면이 있다"며 10가지 주요 뉴스를 선정했다.

BBC는 특별히 순위를 매기지는 않았으나 '고진영의 KO승'(Knockout finish for Ko)을 8번째 소식으로 전했다.

BBC는 "고진영이 올해 4개 대회에만 출전하고도 마지막 대회 우승으로 LPGA 투어 상금왕을 차지했다"고 소개하며 "고진영은 올해 US오픈 공동 2위에 올랐고, 지난해 메이저 2승을 포함해 세계 랭킹 1위를 달리고 있으며 1위 자리는 한동안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매체는 조피아 포포프(독일)의 AIG 여자오픈 우승, 더스틴 존슨(미국)의 마스터스 우승, '비거리 혁명'을 이룬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의 US오픈 제패 등을 올해 전 세계 골프계의 주요 뉴스로 지목했다.

또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의 유러피언투어 레이스 투 두바이 챔피언 등극,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과 콜린 모리카와, 매슈 울프(이상 미국) 등 젊은 선수들의 약진, 조지아 홀과 멜 리드, 티럴 해턴(이상 잉글랜드) 등 영국 선수들의 미국프로골프(PGA) 및 LPGA 투어 대회 우승, 코로나19 세계적 유행에 여자대회를 개최한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등이 BBC가 주목한 올해 골프 주요 소식이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