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미인대회 2위에게 유대인 혐오발언 쏟아져…수사 착수

송고시간2020-12-22 01:21

beta

프랑스 '미인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여성에게 온라인에서 유대인 혐오 발언이 쏟아져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AP, AFP 통신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파리지방검찰청은 베나윰에게 이러한 메시지를 보낸 이들을 "인종차별적 모욕"과 "인종 증오 선동"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회 주최 측은 즉각 성명을 내고 베나윰을 향한 인종차별적 발언을 규탄하며 "대회가 추구하는 가치에 완전히 반하는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탈리아계 이스라엘인" 소개했다가 트위터에서 모욕 당해

2021년 프랑스 '미인대회' 2위를 차지한 에이프릴 베나윰
2021년 프랑스 '미인대회' 2위를 차지한 에이프릴 베나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미인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여성에게 온라인에서 유대인 혐오 발언이 쏟아져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AP, AFP 통신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프로방스 지역을 대표해 지난 19일 대회에 참가한 에이프릴 베나윰(21)은 자신을 이탈리아계 이스라엘인이라고 소개했다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모욕적인 발언을 들어야 했다.

아버지가 이스라엘 출신이라는 이유로 베나윰이 받은 트위터 메시지에는 "히틀러가 이 사람을 까먹었나 보다", "유대인에게 표를 주지 말아라"는 내용 등이 담겨있었다.

베나윰은 지역 일간지 바르마땅과의 인터뷰에서 "2020년에 이런 이들을 목격하게 돼 슬프다"면서도 "나에게 그 어떤 영향도 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파리지방검찰청은 베나윰에게 이러한 메시지를 보낸 이들을 "인종차별적 모욕"과 "인종 증오 선동"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회 주최 측은 즉각 성명을 내고 베나윰을 향한 인종차별적 발언을 규탄하며 "대회가 추구하는 가치에 완전히 반하는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노르망디 지역을 대표해 대회에서 1위로 뽑힌 아망딘 프티는 BFM 방송과 인터뷰에서 해당 메시지들이 "부적절"하고 "매우 실망적"이라고 말했다.

제랄드 다르마냉 내무부 장관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미스 프로방스에게 쏟아진 모욕에 깊이 충격을 받았다"며 "이 일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