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사용 승인…주말 첫 접종 개시 계획(종합3보)

송고시간2020-12-22 03:30

beta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21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을 공식 승인했다. 인구 4억5천만명의 EU 27개국에서도 며칠 내에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다.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저녁 EMA의 권고에 따라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EU 내 조건부 판매 승인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럽의약품청 권고 몇시간만에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공식 승인

27일부터 접종 방침…의료종사자·요양시설 고령자 최우선 순위

제약사 "EU 전역 백신 배송 시작 준비됐다"…내달 초 모더나 백신도 평가

[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21일(현지시간)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을 공식 승인했다.

EU 집행위는 유럽의약품청(EMA)이 이날 오후 전문가 위원회 회의를 통해 해당 백신의 조건부 판매 승인을 권고한지 불과 몇시간만인 같은날 저녁 공식 승인 결정을 내렸다.

이는 EU가 승인한 첫번째 코로나19 백신이다. 이에 따라 인구 4억5천만명의 EU 27개국에서도 며칠 내에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다.

◇영국, 미국 등 이어 EU 27개국도 화이자 백신 승인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저녁 EMA의 권고에 따라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EU 내 조건부 판매 승인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EU 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승인 절차가 최종 마무리돼 각 회원국은 즉각 접종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이날 오후 EMA는 해당 백신에 대해 조건부 판매 권고를 하면서 16세가 넘는 시민들에게 사용을 권고하며, 일부 예외 대상이 있다고 밝혔다.

EU의 조건부 판매 승인은 코로나19와 같이 공중보건을 위협하는 비상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절차로, 27개 회원국에서 1년간 의약품이 판매될 수 있도록 하게 되며 매년 갱신될 수 있다.

이번 결정은 영국이 지난 2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이래 미국, 캐나다 등 각국에서 승인과 접종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AP 통신은 백신은 이미 최소 세계 15개국에서 규제 당국의 승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3상 임상 시험 결과 95%의 예방 효과를 나타냈다.

EMA는 당초 오는 29일까지 해당 백신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일주일 이상 앞당겼다.

EU 회원국들은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보다 신속한 결정을 압박해왔다. EMA는 내달 6일에는 미국 제약사 모더나 백신에 대한 평가 회의를 개최한다.

EU 집행위,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사용 공식 승인
EU 집행위,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사용 공식 승인

(브뤼셀 AP=연합뉴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21일(
현지시간) 브뤼셀 EU본부에서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판매 승인에 관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이날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공식 승인함에 따라 인구 4억5천만명의 EU 27개국에서도 며칠 내에 처음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다. leekm@yna.co.kr

◇EU, 동시 접종 추진…독일·프랑스·이탈리아 등 27일 개시 방침

EU 집행위원회는 EU의 단합을 보여주기 위해 27개 회원국이 동시에 백신 보급을 시작하기를 바라고 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오는 27∼29일 EU 전역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으며 이날도 이 같은 계획을 거듭 확인했다.

앞서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스페인, 불가리아 등도 오는 27일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오엔테크와 화이자 측은 앞서 이날 EU 집행위 승인시 EU 전역으로 백신 배송을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에머 쿡 EMA 청장은 EU 27개국 시민이 모두 접종을 받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EU 27개 회원국은 인구의 70%까지 접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백신 접종은 최전선 의료 종사자와 고령자 요양원 거주자 등을 최우선 대상으로 해서 단계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일반 대중이 접종을 받으려면 일러도 내년 1분기 말은 돼야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의대생, 은퇴 의사, 약사, 군인이 유례없는 규모의 백신 접종 캠페인에 동원될 예정이다.

EU 집행위는 앞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2억회 투여분을 구매하고, 추가 1억회 구매를 선택할 수 있는 계약을 했다.

로이터 통신은 자체 입수한 EU 내부 자료를 근거로 EU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1회분에 15.50 유로(약 2만원)를 지불하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EMA 관리들은 영국에서 확산하고 있는 새로운 코로나19 변종에도 해당 백신이 효과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