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집행위, 피아트크라이슬러-PSA 합병 승인

송고시간2020-12-21 22:28

beta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21일(현지시간) 이탈리아-미국 합작 글로벌 자동차 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PSA 그룹의 합병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경쟁 담당 집행위원은 유럽 내 중소 업체에는 승용차형의 소형 커머셜 밴(commercial van) 시장 접근성이 중요하다면서 FCA와 PSA가 소형 커머셜 밴 시장 진입과 확대를 용이하게 하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에 이번 합병을 승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탈리아-미국 합작 글로벌 자동차 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왼쪽)와 프랑스 PSA 그룹(COMBO)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탈리아-미국 합작 글로벌 자동차 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왼쪽)와 프랑스 PSA 그룹(COMBO)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21일(현지시간) 이탈리아-미국 합작 글로벌 자동차 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PSA 그룹의 합병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EU 집행위는 이번 승인은 이들 회사가 제시한 약속을 이행한다는 조건으로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경쟁 담당 집행위원은 유럽 내 중소 업체에는 승용차형의 소형 커머셜 밴(commercial van) 시장 접근성이 중요하다면서 FCA와 PSA가 소형 커머셜 밴 시장 진입과 확대를 용이하게 하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에 이번 합병을 승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EU 집행위는 앞서 이번 합병이 프랑스, 이탈리아, 벨기에 등 9개 유럽경제지역(EEA)의 소형, 경량 상용 차량 시장에서 경쟁에 해를 미칠 것이라고 우려한 바 있다.

FCA와 푸조·시트로앵·오펠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PSA는 지난해 10월 공장 폐쇄 없이 50대 50 지분을 갖는 조건으로 합병에 합의했다. 양측이 지분의 절반을 투자하는 모기업을 네덜란드에 설립하는 방식이다.

합병 후 사명은 스텔랜티스(Stellantis)로 바뀐다. 스텔랜티스는 '반짝이다'는 뜻을 가진 라틴어 "스텔로"(stello)에서 따왔다.

내년 상반기로 예정된 합병 작업이 마무리되면 연간 900만대의 생산 능력을 갖춘 세계 네 번째 거대 자동차 회사로 도약하게 된다.

양사는 합병 후 연간 50억유로(약 7조원) 이상의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