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투비 정일훈, 대마초 흡입 혐의로 검찰 송치

송고시간2020-12-21 20:21

beta

아이돌그룹 비투비의 래퍼 정일훈(26)씨가 대마초를 여러 차례 흡입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씨와 공범들을 지난 7월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이그룹 비투비 정일훈
보이그룹 비투비 정일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아이돌그룹 비투비의 래퍼 정일훈(26)씨가 대마초를 여러 차례 흡입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씨와 공범들을 지난 7월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인을 통해 대신 구매하는 방식으로 대마초를 입수했다. 이런 구매 과정에는 가상화폐도 활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던 올해 5월 말 사회복무요원 생활을 시작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Ad1-6HIs4A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