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팔, 정치 혼란 속으로…의회 해산·내년 초 조기 총선

송고시간2020-12-21 11:28

beta

집권당 내부 갈등 등으로 홍역을 치러온 네팔이 정치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샤르마 올리 총리가 의회 해산, 조기 총선 카드를 꺼내 들면서 반대파의 반발과 시위가 거세게 일어나면서다. 21일 카트만두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비디아 데비 반다리 네팔 대통령은 전날 올리 총리의 요청에 따라 하원 해산과 조기 총선을 결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리 총리 요청에 대통령 승인…당내 반대파 강력 반발

시위대도 거세게 항의…이웃 인도·중국도 촉각

K.P. 샤르마 올리 네팔 총리. [신화=연합뉴스]

K.P. 샤르마 올리 네팔 총리. [신화=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집권당 내부 갈등 등으로 홍역을 치러온 네팔이 정치 혼란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K.P. 샤르마 올리 총리가 의회 해산, 조기 총선 카드를 꺼내 들면서 반대파의 반발과 시위가 거세게 일어나면서다.

21일 카트만두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비디아 데비 반다리 네팔 대통령은 전날 올리 총리의 요청에 따라 하원 해산과 조기 총선을 결정했다.

의원내각제 국가인 네팔에서는 총리가 행정수반으로 실권을 가지며 대통령은 의전상 국가원수 직을 수행한다. 네팔은 다당제가 도입된 1990년 이후 27명의 총리가 선출돼 총리 평균 재임 기간이 1년 정도에 불과할 정도로 총리 교체가 잦은 편이다.

의회 해산 결정이 내려짐에 따라 총선 일정은 내년 4월 30일과 5월 10일로 잡혔다.

현 정부는 2017년 12월 출범했으며 애초 차기 총선은 2022년 11월께 열릴 예정이었다.

의회 해산 결정이 내려지자 여당인 네팔공산당(NCP) 내 올리 총리의 반대파와 야당 측은 격렬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네팔공산당 중앙위원인 비슈누 리잘은 "총리는 의회와 당 중앙위원회 내에서 과반 세력을 잃었다"며 "그는 당내에서 타협하는 대신 의회 해산을 결정했다"고 비난했다.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의회 해산과 조기 총선에 반대하는 시위대. [EPA=연합뉴스]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의회 해산과 조기 총선에 반대하는 시위대. [EPA=연합뉴스]

반대파와 전문가는 "새롭게 정부를 구성할 수 있는 대안이 있는 한 총리는 현 헌법상 의회 해산을 요청할 수 없다"면서 이번 결정은 위헌이며 대법원에서 최종 결정이 내려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대파는 올리 총리에 대한 불신임 투표를 추진 중이었다.

수도 카트만두의 거리에서도 의회 해산을 반대하는 이들이 격렬하게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올리 총리의 인형을 불태우며 의회 해산 결정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올리 총리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실패와 부정부패 등으로 여론이 악화한 가운데 당내 라이벌인 푸슈파 카말 다할 전 총리 등으로부터 사임 압력에 시달려왔다.

올리 총리와 다할 전 총리는 각각 통합마르크스레닌주의 네팔공산당(CPN-UML), 마오주의 중앙 네팔공산당(CPN-MC)을 각각 이끌다가 지난 총선에서 연합, 집권에 성공했다.

올리 총리는 2015∼2016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총리직이며, 다할 전 총리도 2008∼2009년, 2016∼2017년 두 차례 총리를 역임했다.

푸슈파 카말 다할 전 네팔 총리. [EPA=연합뉴스]

푸슈파 카말 다할 전 네팔 총리. [EPA=연합뉴스]

이번 네팔공산당이 집권할 때도 두 사람은 총리 임기 5년을 절반씩 나눠서 수행하기로 신사협약을 맺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후 2019년 11월 양측은 재협의를 통해 올리는 총리직을 끝까지 수행하고 다 할 전 총리는 당권을 가져가기로 했다.

하지만 올리 총리가 총리직과 당권을 모두 유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다할 전 총리는 애초 신사협약에 따라 자신이 총리가 돼야겠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회해산 결정이 내려지자 다할 전 총리 측 소속 장관 7명은 즉각 사임했다.

네팔 의사당 건물 전경. [EPA=연합뉴스]

네팔 의사당 건물 전경. [EPA=연합뉴스]

이러한 네팔의 정치적 혼란에 이웃 나라인 인도와 중국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올리 총리는 '친중파'로 분류되는데 반대파는 인도와 가까운 것으로 평가받기 때문이다.

인도와 중국은 최근 몇 달 동안 현지에 경쟁적으로 고위인사를 파견하는 등 네팔 정치판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애쓰기도 했다.

인도의 전통적 우방인 네팔은 무역과 에너지 공급 등에서 인도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하지만 2015년 양국 관계가 크게 삐걱댔다. 연방 공화제를 규정한 네팔의 새 헌법 통과 후 발생한 시위의 배후에 인도가 있다는 주장이 네팔에 확산하면서다.

네팔과 인도는 지난해 말부터는 분쟁지역을 표기한 지도 문제로 갈등을 빚었고 와중에 중국은 경제협력 등을 통해 네팔에 영향력을 키워왔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