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개 비판 당한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입장 고심

송고시간2020-12-21 11:00

beta

고고학자로부터 공개 저격을 당한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측이 쉽게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고심 중이다. 곽 소장은 "'역사적 사실'과 풍문을 함께 이야기하는 것은 역사 이야기를 할 때 관심을 끌기에 분명히 좋은 전략이지만, 하고자 하는 것이 그냥 '구라 풀기'가 아니라 '역사 이야기'라면 그 두 가지를 분명하게 구분해야 한다"고 밝혔다. 스타 역사강사 설민석의 이름을 내건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는 전 세계 곳곳을 '온택트'로 둘러보며 각 나라 명소를 살펴보고 다양한 관점에서 우리가 몰랐던 세계사를 파헤치는 프로그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집트학 연구소장 "구라 풀기" 원색적 비난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tvN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고고학자로부터 공개 저격을 당한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측이 쉽게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고심 중이다.

앞서 고고학 전문가인 곽민수 한국 이집트학 연구소장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클레오파트라 편을 보고 있는데 사실관계 자체가 틀린 게 너무 많아서 하나하나 언급하기가 힘들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클레오파트라 시대의 배경이 된 장소와 알렉산드리아 도서관과 관련된 정보,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에 대한 일화 등 프로그램에서 소개한 많은 이야기가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곽 소장은 "'역사적 사실'과 풍문을 함께 이야기하는 것은 역사 이야기를 할 때 관심을 끌기에 분명히 좋은 전략이지만, 하고자 하는 것이 그냥 '구라 풀기'가 아니라 '역사 이야기'라면 그 두 가지를 분명하게 구분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고학자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공개 저격…"구라 풀기"/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스타 역사강사 설민석의 이름을 내건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는 전 세계 곳곳을 '온택트'로 둘러보며 각 나라 명소를 살펴보고 다양한 관점에서 우리가 몰랐던 세계사를 파헤치는 프로그램이다.

설민석은 1회에서는 독일로 떠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에 대해 조명하고, 2회에는 이집트의 마지막 파라오 클레오파트라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수수께끼 같은 세계사에 설민석 특유의 입담이 더해져 1회부터 시청률이 5%(닐슨코리아 유료가구)를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설민석이 화자로 나선 역사 관련 예능 프로그램에서 정보 오류가 있었던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동안에는 그래도 한국사를 바탕으로 강연해왔기에 대중적으로 회자할 만한 큰 오류는 없었지만, 이번 프로그램은 본인의 주 전공이 아닌 세계사를 주제로 하다 보니 내용 면에도 더 눈에 띄는 경향도 있다.

설민석은 단국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뒤 연세대 교육대학원에서 역사교육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고, 2002년께부터 온라인에서 한국사 강의를 해와 인터넷 강의 1세대로 불린다. 최근에는 이투스에서 은퇴를 선언해 앞으로 방송 활동에 더욱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설민석과 tvN은 이번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민감한 역사 문제에 대한 것인 만큼 입장 정리에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