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꺾일 줄 모르는 트럼프 대선불복 의지…측근은 '계엄령' 운운

송고시간2020-12-21 08:33

트럼프, 바이든 승리 의회 확정일에 반란 시사 상원 당선자 접촉…특검도 검토

"트럼프, 불복 포기로 비칠까 내년 1월 20일 전 대권 재도전 발표 않을 듯"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UPI=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잇단 실패에도 굴하지 않고 대선불복을 위한 시도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 WA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토미 터버빌 앨라배마 상원의원 당선자와 전날 저녁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인터뷰 진행은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가 했다.

미식축구 감독 출신으로 초선인 터버빌 당선자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최종 선언하는 내년 1월 6일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이의 제기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호감을 표해왔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과 터버빌 당선자의 접촉에서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시도될 수 있는 '반란'에 대해 논의가 있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공화당원들에게 여전히 압력을 가하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했다.

하원에서는 공화당 모 브룩스 의원(앨라배마)을 중심으로 바이든 당선인 승리 확정에 이의 제기를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의회에서 각 주의 개표결과에 문제를 제기할 수 있도록 한 1880년대의 선거인계수법을 동원하는 방법이 거론되고 있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그러나 하원은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어 이러한 시도가 결실을 보기 어렵다. 상원에서도 미치 매코널 공화당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이를 경계하며 동참을 금하는 메시지를 같은 당 상원의원들에게 보낸 바 있다.

지난 12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집회서 연설하는 플린
지난 12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집회서 연설하는 플린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사면해준 측근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입에서 '계엄령'이라는 단어가 나오고 트럼프 대통령이 관심을 내비친 점도 주목할 대목이다.

플린은 18일 언론 인터뷰에서 군사력을 동원해 경합주에서 대선을 다시 치를 수 있다는 식의 얘기를 하면서 미국에서 계엄령이 64차례 동원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요구하는 건 아니라고 하기는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이 쏠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실제로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18일 백악관 회의에서 플린 전 보좌관의 아이디어에 대해 물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단 이날 계엄령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공개적으로 선을 긋는 트윗을 올리기는 했다. 계엄령 동원 시도는 대선불복 소송과 또 차원이 달라 만에 하나 현실화할 경우 후폭풍이 어마어마할 수밖에 없다.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19일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남용할 수 있는 권한에 대해 행정부 고위 당국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음모론자들과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공포에는 플린의 허황된 계엄령 언급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한 고위당국자는 "대통령이 계엄령 선포가 큰 일이 아니라고 공개적으로 말하는 음모론자들과 얘기하며 시간을 보낼 때 이게 어떻게 끝날지 불안해지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하는 내년 1월 20일 전에 2024년 대권 재도전을 발표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악시오스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하기도 했다. 한때 만지작거린 계획이지만 자칫 대선불복을 위한 싸움을 포기하는 것으로 비칠 수도 있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근거없이 대선조작 음모론을 제기하다 캠프 법률팀에서조차 배제된 시드니 파월을 선거사기 담당 특검으로 임명하는 방안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백악관 회의에서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 등이 강력 반대했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