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서 병상 대기 확진자 또 사망…의식 잃은 상태로 발견

송고시간2020-12-20 10:51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 격리 중이던 환자가 또 숨졌다.

20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께 서울 구로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후 자가격리 중이던 60대 남성 A씨가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얼마 전 함께 식사했던 친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지난 17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19일에 확진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병실이 없어 자택에서 입원 대기 중이었다가 의식이 없는 상태로 가족에게 발견됐다.

방역 당국은 A씨에게 기저질환이 있었는지 등을 파악 중이다.

앞서 서울의 122번째 사망자가 지난 12일 확진 판정 후 병상 배정 대기 중이던 15일 숨지는 등 전국에서 이 같은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xi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w8Lb1NSYd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