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윤희석 대변인 확진…지도부 자택대기 속 주호영 음성(종합)

송고시간2020-12-20 00:19

김종인 등 지도부 전원, 코로나 검사 받고 자택대기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민의힘은 이날 밤 당내 긴급 알림을 통해 "지난 17일 비대위 회의에 참석했던 윤 대변인이 확정 판정을 받았다"며 "당일 참석한 비대위원 전원은 내일까지 전원 검사를 마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전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19일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 윤 대변인과 함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던 지도부는 전원 자택 대기에 들어갔다. 17일 비대위 회의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시 회의에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종배 정책위의장, 정양석 사무총장,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등 사실상 지도부 전원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과 함께 성일종 김미애 김현아 김병민 김재섭 정원석 비대위원도 자택 대기 대상에 포함됐다.

이 가운데 신속 항원 검사를 실시한 주 원내대표만 밤 9시 30분께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참석자들은 아직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전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 대변인은 앞서 접촉했던 지인의 확진 가능성을 통보받고 지난 17일 오후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자체적으로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오전까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등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당분간 당무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변인은 지난 일주일간 국민의힘 내에서 발생한 세 번째 확진 사례다. 앞서 당 사무처 소속 직원 2명이 확진을 통보받고 격리에 들어갔다.

오는 21일 비상대책위원회 등 예정됐던 공식 일정은 전면 취소 또는 화상 개최로 전환을 검토 중이라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윤 대변인과 마지막으로 접촉한 당일, 당내 또 다른 확진자와의 접촉 가능성으로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간 정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보건당국으로부터 음성 결과를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