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데뷔 13년 차 윤성민, 왕중왕전서 생애 첫 백두장사

송고시간2020-12-19 17:54

영암군민속씨름단, 단체전서 울산동구청 꺾고 '최강단' 등극

백두장사 등극한 윤성민
백두장사 등극한 윤성민

(서울=연합뉴스) 19일 전라북도 정읍시 정읍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정읍 민속리그 왕중왕전'에서 백두장사(140kg 이하)에 등극한 윤성민(영암군민속씨름단)이 꽃가마를 타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0.12.19 [대한씨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윤성민(34·영암군민속씨름단)이 데뷔한 지 13시즌 만에 생애 첫 백두장사 꽃가마를 탔다.

윤성민은 19일 전북 정읍시 정읍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정읍 민속씨름리그 왕중왕전' 백두급(140㎏ 이하) 장사 결정전(5전 3승제)에서 박정석(양평군청)을 3-1로 물리쳤다.

2008년 연수구청에서 실업 무대에 데뷔, 지난 시즌 영암군민속씨름단으로 이적한 윤성민은 오랜 기다림 끝에 생애 처음으로 백두급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8강에서 김병찬(정읍시청), 4강에서 임진원(영월군청)을 모두 2-0으로 꺾고 결승에 오른 그는 박정석과 만난 결승 첫판 잡채기로 한 점을 챙기며 기선 제압에 나섰다.

두 번째 판 박정석이 뿌려치기로 반격해 1-1 동점을 만들었지만, 윤성민은 이어진 경기에서 밭다리와 밀어치기로 연달아 승리해 황소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영암군민속씨름단 민속씨름리그 단체전 정상
영암군민속씨름단 민속씨름리그 단체전 정상

(서울=연합뉴스) 19일 전라북도 정읍시 정읍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정읍 민속리그 왕중왕전'에서 단체전 최강단에 등극한 영암군민속씨름단이 김정기 대한씨름협회 회장 직무대행(오른쪽), 조상중 정읍시의회 의장(왼쪽)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0.12.19 [대한씨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단체전 결정전(결정전 3전 2승제·팀 간 7전 4승제·개인 간 3전 2승제)에서는 영암군민속씨름단(전라남도)이 울산동구청(울산광역시)을 2-1로 물리치고 '최강단'에 등극했다.

민속씨름에서 최강단 결정전이 열린 것은 2004년 이후 16년 만이다.

전날 열린 최강단 결정전 첫 경기에서는 마지막 판까지 이어진 접전 끝에 울산동구청이 4-3으로 승리해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영암군민속씨름단은 이날 열린 두 번째 경기에서 울산동구청을 4-1로 제압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세 번째 경기에서도 4-2로 승리해 최종 스코어 2-1로 우승을 확정했다.

◇ 위더스제약 2020 정읍 민속씨름리그 왕중왕전 백두장사(140㎏ 이하) 경기 결과

백두장사 윤성민(영암군민속씨름단)

2위 박정석(양평군청)

3위 임진원(영월군청)

◇ 위더스제약 2020 정읍 민속씨름리그 왕중왕전 최강단(단체전) 결정전 경기 결과

우승 영암군민속씨름단(전라남도)

준우승 울산동구청(울산광역시)

3위 정읍시청(전라북도)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