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병상 통째로 내준 민간병원 찾아 "큰 결단, 진심 감사"

송고시간2020-12-19 14:03

평택 박애병원 방문…"코로나19 극복에 중요 변곡점 될 것"

의료진에게 정중히 인사하는 정세균 총리
의료진에게 정중히 인사하는 정세균 총리

(평택=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병상 현장점검으로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박애병원을 찾아 의료진을 격려하며 인사하고 있다. 2020.12.19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민간병원 중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을 자청한 경기도 평택 박애병원을 찾아 감사를 표했다.

정 총리는 김병근 병원장으로부터 병상 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병원의 모든 병상을 내놓겠다는 결단을 해줘 정부를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선 의료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할 수 있게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전체 병상의 10%에도 못미치는 공공병원만으론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간병원의 참여가 절실한 상황에서 박애병원이 거점 전담병원에 자원하고, 중환자실까지 확충해 준 것은 국민을 위한 큰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병상 확보, 점검하는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병상 확보, 점검하는 정세균 총리

(평택=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두번째)가 코로나19 병상 현장점검으로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박애병원을 찾아 김병근 병원장으로부터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민간 병원인 평택 박애병원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거점 전담병원을 자청하고 병상을 제공하기로 했다.2020.12.19 kjhpress@yna.co.kr

이어 "박애병원의 결단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과정에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정부도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고 선순환의 물꼬를 잘 트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정 총리는 병원 투석실과 중환자실 등을 둘러보고, 김 원장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민간병원 최초로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박애병원은 앞으로 시설 개선공사를 거쳐 확진자 중 신장 투석 환자를 주로 치료할 예정이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