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조두순 호송차 부순 유튜버에 사전구속영장 신청

송고시간2020-12-19 12:14

영장검토 3명 중 1명만 신청…내일 발부여부 결정

(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아동 성범죄자인 조두순(68)을 호송한 법무부 차량을 발로 차 부순 혐의를 받는 유튜버가 구속의 갈림길에 섰다.

가로막힌 조두순 탑승 차량
가로막힌 조두순 탑승 차량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및 공용물 손괴 혐의로 유튜버 A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안산시 법무부 안산준법지원센터 앞에서 조두순이 탑승한 호송차 지붕 위로 올라가 뛰고, 차량을 발로 걷어찬 혐의를 받는다.

그는 조두순의 출소를 반대하는 집회를 하는 과정에서 이런 행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두순에게 사적 보복을 하겠다고 나서 화제가 됐던 격투기 선수 등 유튜버 2명도 같은 혐의로 조사한 뒤 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는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아 지난 18일 영장을 신청했다"며 "내일 중 영장 발부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조두순의 거주지 주변에 경찰관을 배치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 중이다.

조두순은 출소 일주일을 맞은 이 날까지 단 한 번의 외출도 하지 않은 채 두문불출하고 있다.

안산준법지원센터 나오는 조두순
안산준법지원센터 나오는 조두순

[연합뉴스 자료사진]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