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연말연시 고강도 봉쇄…코로나 이후 두번째 셧다운(종합)

송고시간2020-12-19 07:51

"코로나 3차유행 막아야"…식당 폐쇄·외출 제한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해있는 이탈리아의 한 병동. 2020.11.23. [EPA=연합뉴스]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해있는 이탈리아의 한 병동. 2020.11.23. [EPA=연합뉴스]

(서울·로마=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3차 유행을 막고자 연말연시 전국적인 고강도 봉쇄에 나선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18일 밤(현지시간) 관저인 로마 키지궁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탄절이 낀 이달 24∼27일, 새해 첫날 전후인 이달 31∼내달 3일, 주현절(주님 공현 대축일) 연휴인 내년 1월 5∼6일 등 세 차례에 걸쳐 봉쇄령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해당 기간에는 건강·업무상 사유나 응급 상황, 홀로 사는 노부모 방문 등 외에는 외출이 엄격히 제한되고 음식점·주점을 포함한 비필수 업소와 상점은 모두 문을 닫아야 한다.

이는 바이러스 1차 유행 때인 지난 3∼5월 약 10주간 내려진 봉쇄와 유사한 수준이다. 사람들의 이동이나 모임을 원천적으로 차단해 바이러스 확산을 막겠다는 것이다.

18일(현지시간) 총리 관저가 있는 이탈리아 로마 키지궁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주세페 콘테 총리. [EPA=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총리 관저가 있는 이탈리아 로마 키지궁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주세페 콘테 총리. [EPA=연합뉴스]

연휴가 아닌 이달 28∼30일, 내달 4일은 외출은 허용하되 이동 범위는 거주하는 도시 또는 마을 이내로 제한한다. 로마에 거주하는 시민은 로마시 행정구역 내에서만 돌아다닐 수 있다는 의미다.

음식점·술집은 봉쇄 기간과 마찬가지로 계속 문을 닫지만 그 외 일반 상점은 영업이 가능하다.

현재 시행 중인 밤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의 야간 통행금지는 예외 없이 계속 적용된다.

내달 7일부터는 이러한 제한 조처가 대부분 해제돼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전망이다. 일선 학교의 대면 수업도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콘테 총리는 "어렵고 고통스러운 결정이지만 가혹할 수 있는 바이러스 3차 유행을 막고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조처"라며 국민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탈리아 북서부 항구도시 제노바의 한산한 도심 풍경. 2020.12.18.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북서부 항구도시 제노바의 한산한 도심 풍경. 2020.12.18. [EPA=연합뉴스]

다만, 정부가 봉쇄 기간에도 집에 가족·친지·친구 등의 외부 손님을 최대 2명까지 초대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외출을 엄격히 제한한 규정과 모순되는 것으로 방역의 '구멍'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번 조처는 궤멸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바이러스 3차 유행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정부 차원의 의지가 반영됐다. 지난봄과 여름의 실수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는 각성도 기저에 깔렸다.

이탈리아는 지난 2월 유럽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타격을 받은 국가다. 유럽 내 바이러스 확산 진앙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엄청난 희생을 치르고 1차 유행을 넘겼으나 지난여름 휴가철 방역을 느슨하게 했다가 2차 유행을 불러들이며 확진자와 사망자가 다시 급증하는 등 국가적 위기에 직면했다.

25일 현재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7천992명, 사망자 수는 674명이다. 누적으로는 각각 192만1천778명, 6만7천894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는 유럽 최대 규모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