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7명 살해 이탈리아 희대의 연쇄살인마 코로나19로 옥중 사망

송고시간2020-12-18 19:15

이탈리아 연쇄 살인마 도나토 빌란차. [ANSA 통신 자료사진]

이탈리아 연쇄 살인마 도나토 빌란차. [ANSA 통신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최악의 연쇄 살인마로 불리는 도나토 빌란차(69)가 교도소 복역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빌란차는 1997년 10월부터 1998년 5월 사이 이탈리아 리구리아·피에몬테 등에서 총 17명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기소됐으며, 2000년 법원에서 종신형을 선고받고 파두아 교도소에서 복역해왔다.

희생자들은 매춘부와 야간 경비원, 주유소 직원 등이었다고 한다. 열차 화장실에서 여성들을 무차별 살해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그에겐 '열차의 악마'라는 별칭이 붙었다.

그는 붙잡힌 뒤 자신의 범행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는가 하면 범행 전 머리가 깨질듯한 두통에 시달렸다고 말하는 등 정신질환을 의심할 만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탈리아인들을 공포로 몸서리치게 한 그의 교도소 생활은 비교적 평온했다고 한다.

공부에 열중해 학위를 따고 대학원에 진학하는 등 모범적인 수형 생활로 2017년에는 특별 휴가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그 이후 최근까지는 '죄를 뉘우치는 기미가 없다'며 법원이 휴가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아 교도소 밖을 나가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어떤 경로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