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BC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주말 예능 6개 결방

송고시간2020-12-18 16:46

선제적 대응 차원…제작진 검사와 방역 거쳐 차례로 재개

MBC 로고
MBC 로고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김정진 기자 = MB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감염 확산 예방 차원에서 주말 예능 프로그램 6개를 결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결방할 프로그램은 '놀면 뭐하니?', '선을 넘는 녀석들', '쇼! 음악중심', '백파더', '안 싸우면 다행이야', '전지적 참견 시점'이다.

박성제 MBC 사장은 "코로나19 위기에 회사 손실보다는 출연진, 제작진과 구성원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선제적으로 결방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앞서 이날 MBC 상암동 사옥에서 일하는 예능국 조연출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MBC는 확진자의 사내 동선을 파악해 해당 공간을 긴급 폐쇄 조치하고 방역했으며, 확진자의 동선과 겹친 시설을 이용하여 제작하는 예능들에 대해 잠정적으로 결방을 결정했다.

일시적으로 결방된 프로그램은 제작진 코로나19 검사와 사내 방역을 거쳐 차례로 방송을 재개할 계획이다.

그동안에도 방송사에서 확진자가 나온 경우는 일부 있었다. 영화계나 가요계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계획된 일정을 소화해온 방송가이지만 연말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하면서 이처럼 방송에도 크고 작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