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몸 가린 오거돈 뒷문 출석…법원 밖에선 구속 촉구 집회

송고시간2020-12-18 12:46

마스크에 겨울모자 눌러쓴 채 6개월만에 모습 드러내

성폭력 공대위 "가해자 구속, 피해자는 일상으로"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NWpQZ9eJvs

오거돈 전 부산시장, 영장실질심사 출석
오거돈 전 부산시장, 영장실질심사 출석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18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법원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12.18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하 직원을 강제 추행한 혐의 등을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에 들어서며 6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오 전 시장은 영장실질심사가 예정된 오전 11시 30분보다 40여 분 이른 오전 10시 50분께 부산지방법원 후문 쪽에서 스포츠유틸리티(SUV)차량에서 내렸다.

검은색 외투를 입고 챙이 있는 모자를 눌러쓴 오 전 시장은 마스크로 얼굴을 꽁꽁 가린 채 차에서 함께 내린 2명과 곧장 법정으로 들어갔다.

첫 번째 영장실질심사 때는 법원 정문으로 변호인과 함께 걸어 들어왔지만 이번에는 취재진이 비교적 없는 후문으로 출석했다.

지난 6월 2일 열렸던 영장실질심사 이후 6개월 만에 외부 노출이다.

그간 오 전 시장은 해운대구 자택에서 사실상 은둔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겨울 외투와 모자와 마스크 등으로 얼굴과 몸을 가렸지만 한눈에도 초췌한 모습이 역력했다.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오거돈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오거돈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18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법원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12.18 handbrother@yna.co.kr

영장실질심사가 열리고 있는 시간, 법원 밖에서는 오거돈 성폭력 사건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가 기자회견을 열어 오 전 시장 구속을 촉구했다.

공대위는 전날 공개한 피해자 탄원서와 성명서를 낭독하고 법원 밖에서 '오거돈을 구속하라' 구호를 외쳤다.

공대위는 "오거돈 성폭력 사건 발생일로부터 8개월이 지난 지금 사건은 아직 기소조차 되지 않고, 피해자는 여전히 시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피해자와 우리는 모든 일이 상식적으로 처리되기만을 바랬지만 지난 8개월은 하루하루 상식과 정의가 처참히 무너지는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끈질기게 검찰에 가해자 엄벌을 요구했고, 피해자는 하루 10시간이 넘는 진술을 수회 감내해야 했다"며 "그 결과 검찰이 오거돈 성폭력 사건에 대해 '강제추행 치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8개월간 피해자가 겪고 있는 2차 피해가 우리의 예상보다 훨씬 심각했던 것을 생각하면 당연한 결정이고 이제 법원은 권력형 성폭력의 실상이 얼마나 처참한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