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치료병상 포화 상태…수도권 중증환자 가용병상 4개뿐

송고시간2020-12-18 10:28

전국 다 합쳐도 45개…준-중환자 치료 병상은 전국 18개 그쳐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중환자를 치료할 병상이 연일 한계에 달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이후 병상을 배정받지 못한 채 자택에서 사망한 환자까지 발생하면서 의료 대응 체계에 과부하가 걸린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18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당장 입원할 수 있는 중증 환자 치료 병상은 전국 568개 가운데 45개(7.9%)뿐이다.

전날(41개)과 비교하면 4개 더 늘었지만 급증하는 환자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RiXGMJo0B4

특히 신규 확진자가 집중된 수도권의 상황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

위중증 환자를 즉시 치료할 수 있는 가용 병상은 서울 1개, 경기 2개, 인천 1개 등 4개뿐이다.

비수도권 병상도 모자라기는 마찬가지다.

충북, 충남, 전북 등 3개 광역 시·도에서는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전담 치료 병상은 물론, 일반 중환자 병상까지도 하나도 남아있지 않다. 다른 시도 역시 확보된 병상이 한 자릿수에 그친다.

이런 가운데 사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위중증 환자는 연일 증가하는 양상이다.

이날 0시 기준 고유량 산소요법이나 인공호흡기,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등의 치료가 이뤄지는 위중증 환자는 246명으로, 전날(242명)보다 4명 늘었다

코로나19 (CG)
코로나19 (CG)

[연합뉴스TV 제공]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위중증 환자 흐름을 보면 179명→179명→185명→205명→226명→242명→246명 등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병상 확보가 시급한 상황에서 정부는 일단 수도권 공공병원 등을 중심으로 병상 1천여 개를 추가로 확보하고 중환자 병상 역시 점차 확보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기존 병상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위중증 환자 가운데 인공호흡기 이상의 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환자를 위한 '준-중환자 치료 병상'도 마련했다. 다만 전날 기준 가용 병상은 18개에 그친다.

위중증 상태가 아닌 일반 환자가 입원할 수 있는 병상은 아직 여유가 있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전날 기준으로 전국의 감염병 전담병원 내 병상 5천239개 가운데 입원 가능한 병상은 1천821개(34.8%)다. 그러나 울산과 세종 지역의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은 각각 4개씩만 남아있다.

증상이 거의 없거나 가벼운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44.6%이다.

중수본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서 생활치료센터 45곳이 운영 중이며, 전체 정원 9천456명 가운데 4천215명이 입소했다. 추가로 입소할 수 있는 가용 인원은 5천241명이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