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거돈 강제추행 피해자 "너무나 불안하고 무섭다" 구속 촉구

송고시간2020-12-17 17:17

부산성폭력상담소 통해 법원에 탄원서 제출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루 앞두고 강제추행 사건 피해자가 오 전 시장 구속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피해자 A씨는 17일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탄원서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재판장에게 "언젠가 쓴 입장문에서 '이렇듯 제 소개를 하는 것이 익숙해질까 두렵다'는 말을 한 적이 있는데, 정말로 익숙해진 저 스스로가 처량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번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오거돈 측은 '이중적인 자아 형태에서 비롯된 인지부조화'라는 주장을 내세웠다"며 "저 주장이 사실이라면 치매 수준의 인간이 광역시장 일은 어떻게 했으며, 저를 특정해 집무실로 불러내는 것이 어떻게 가능하고 그것도 아니라면, 인생에서는 강제추행이 얼마나 일상적인 일이었기에 기억도 못 한다는 것이냐"고 구속 당위성을 설명했다.

그는 "강제추행 증거 그 자체인 피해자인 저를 없애버릴 계획을 세우지는 않았을지 너무나 불안하고 무섭다"며 "재판이 시작되기 전에 오거돈에게 사주받은 사람이 저를 찔러 죽이지는 않을까 매일 저녁 집에 오는 걸음마다 덜덜 떨며 뒤를 돌아본다"고 덧붙였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