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발렌시아, 4부 팀에 진땀승…코로나19서 회복한 이강인은 결장

송고시간2020-12-17 08:18

코파 델 레이 1라운드 승리 소식을 전한 발렌시아.
코파 델 레이 1라운드 승리 소식을 전한 발렌시아.

[발렌시아 구단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이강인(19)의 소속팀인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가 코파 델 레이(국왕컵) 시즌 첫 경기에서 4부 리그 팀에 진땀승을 거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가 팀 훈련에 복귀한 이강인은 결장했다.

발렌시아는 17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에스타디 올림피크 데 테라사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스페인 코파 델 레이 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부 리그 팀인 테라사 FC에 연장 승부 끝에 4-2로 이겼다.

객관적 전력에서 앞선 발렌시아는 출전 기회가 적었던 젊은 선수들을 선발라인업에 포함하는 등 로테이션을 가동했다가 혼쭐이 났다.

전반 9분 테라사의 하우메 파스칼에게 선제골을 내준 발렌시아는 후반 5분 알렉스 페르난데스에게 추가골까지 얻어맞았다.

게다가 후반 7분에는 수비수 기옘 몰리나가 이날 두 번째 경고를 받고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도 놓였다.

발렌시아는 주축 선수들을 교체 투입하며 만회에 나섰고, 후반 37분 카를로스 솔레르의 페널티킥으로 추격했다.

이후 테라사도 퇴장 선수가 나오면서 흔들렸고, 발렌시아는 후반 추가시간 유누스 무사의 극적인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결국 발렌시아는 곤살루 게드스가 연장 전반 13분 역전 결승골에 이어 연장 후반 2분 쐐기골을 터트려 힘겹게 승리했다.

발렌시아 구단은 현지시간 15일 "이강인이 코파 델레이 준비를 위해 팀 훈련에 합류했다"고 전하며 훈련 사진도 공개했으나 이강인은 이날 출전 선수 명단에서는 빠졌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