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업체,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코로나 백신 1억회분 수입 계약

송고시간2020-12-17 01:13

중국서 2차 임상 진행 중…아직 당국 승인 안 나와

바이오엔테크 백신
바이오엔테크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의 한 제약업체가 독일기업 바이오엔테크에서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수입하기로 계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상하이(上海) 푸싱(复星)의약은 이날 홍콩 증시 공시를 통해 내년 말까지 바이오엔테크 백신 최소 1억회 접종분을 확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백신은 바이오엔테크가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을 이용해 공동 개발한 것으로, 미국과 영국 등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상태다.

단 이번 계약에 화이자는 관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푸싱의약은 지난 3월 바이오엔테크와 중국 내 mRNA 백신 개발·판매에 관해 전략적 제휴를 맺은 바 있고, 지난달부터 장쑤성에서 이 백신의 2차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다만 바이오엔테크 백신은 아직 중국 당국의 출시 승인을 받지 못했으며, 푸싱의약은 임상시험 결과 등을 바탕으로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다.

푸싱의약은 바이오테크에 2억5천만 유로(약 3천328억 원)를 지급하고 5천만 회 접종분을 우선 확보하기로 했으며, 대금은 중국 당국의 승인 전후 두 차례로 나눠 지급하기로 했다.

이와 별개로 블룸버그에 따르면 영국 백신업체 아스트라제네카도 중국 현지업체와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또 중국 제약업체인 시노팜과 시노백이 조만간 중국 당국으로부터 백신 출시 승인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들 업체는 각각 내년 10억 회 및 6억 회 백신 접종분을 생산할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