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캠코 사장 "코로나19 국난 극복 위한 종합지원체계 구축할 것"

송고시간2020-12-17 08:00

문성유 캠코 사장
문성유 캠코 사장

[캠코 제공, 재판매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문성유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은 내년 캠코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 극복을 위한 종합지원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문 사장은 이날 취임 1년을 맞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경제 활력을 높이는 전방위적 지원대책을 지속 추진해 공공기관으로서 적극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문 사장은 종합지원 체계를 ▲ 금융 취약계층 부담완화 ▲ 취약기업 정상화 지원 ▲ 지역경제 활력 제고 부문으로 나눠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캠코는 먼저 취약계층을 지원하고자 자체 재원으로 조성한 2조원 규모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로 코로나19 피해 개인 연체채권을 사들이고 있다.

금융당국과 캠코는 지난달 이 펀드의 매입대상 채권 기간을 기존 올해 말까지에서 내년 6월 말까지로 늘렸다.

[캠코 제공=연합뉴스]

[캠코 제공=연합뉴스]

문 사장은 또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를 활용해 취약기업 정상화에 1조원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캠코는 기업지원 펀드 출·투자에 2천억원, 자산 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에 1천500억원, DIP금융에 300억원 등을 투입할 예정이다. DIP는 회생절차에 들어간 기업에 신규자금을 공급하는 금융이다.

또 올해 7월부터 가동된 '2조원+α' 규모의 기업 자산매각 지원 프로그램을 내년에도 계속해서 진행한다.

중소 해운사 지원을 목적으로 조성된 캠코선박펀드에는 1천5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문 사장은 "국·공유지 개발사업 확장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고자 임대료·대부료 등 이용료 감면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문 사장은 '코로나 이후'에 대응하는 캠코 조직 혁신 방향도 제시했다.

그는 온라인·재택교육 등을 도입해 일하는 방식을 전환하고, 상황에 따라 구성과 역할이 민첩하게 변화하는 '애자일 조직'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코딩, 드론,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인재 양성에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문 사장은 또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을 지원하고자 ▲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을 통한 사회적기업 금융지원 ▲ 국·공유재산 개발에 제로 에너지 스마트 빌딩 도입 ▲ 빅데이터 활용 채무조정 신속처리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