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떠나는 파워리더] ② 돌연 사퇴로 스가에 바통 넘긴 아베

송고시간2020-12-17 07:10

코로나에 흔들리다 임기 내 도쿄올림픽 개최 꿈 결국 포기

재임 중 지지자 향응 제공 의혹에 조만간 검찰 조사 가능성

생중계 기자회견에서 총리직 사임 밝히는 아베
생중계 기자회견에서 총리직 사임 밝히는 아베

(도쿄 EPA=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9월 28일 TV로 생중계된 기자회견에서 총리직 사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은 도쿄의 대형 스크린에 비친 아베 총리의 모습.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납치 문제를 이 손으로 해결하지 못한 것은 통한스럽기 짝이 없다."

올해 8월 2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는 사퇴 기자회견을 하면서 재임 기간 이루지 못해 한(恨)으로 남은 과제로 북한에 의한 일본 납치자 문제, 헌법 개정, 러시아와의 평화조약 체결 등을 꼽았다.

아베 전 총리는 자신이 내건 핵심 정치 과제를 남겨 놓고 7년 9개월에 걸친 2차 집권기(2012.12~2020.9)를 9월 16일 마쳤다.

◇ 지지율 급락에 지병 악화 겹쳐 갑작스럽게 사임

1차 집권기(2006.9~2007.9)가 1년 만에 막을 내릴 때와 마찬가지로 사퇴 이유는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이었다.

궤양성 대장염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악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로 대표되는 정책 실패가 겹치면서 내각 지지율은 지난 6월 2차 집권 후 최저로 추락했고, 같은 달 아베 전 총리는 주치의로부터 지병이 재발한 징후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아베, 게이오대 병원 일주일 만에 재방문
아베, 게이오대 병원 일주일 만에 재방문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 8월 24일 오전 도쿄 소재 게이오대학 병원을 일주일 만에 재방문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탑승한 차량을 취재진이 촬영하고 있다. 2020.8.24 hojun@yna.co.kr

이후 궤양성 대장염 증세는 더 악화해 8월에는 게이오(慶應)대학 병원을 두 차례 방문해 진찰을 받았고, 급기야 사임을 결정하기에 이른다.

아베 전 총리는 당시 기자회견에서 "조금 더 할 수 없을까는 마음, 갈등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라면서 혼자 사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당일 오전까지도 자민당 실세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과 총리관저 2인자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당시 관방장관마저 아베의 건강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을 정도로 사퇴 발표는 갑작스러웠다.

◇ 일본 외교 지평 넓혀…'아베 1강'에 '손타쿠' 폐해도

일본 헌정사상 최장수 총리였던 아베는 재임 중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FOIP, Free and Open Indo-Pacific)을 주창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는 등 적극적인 정상 외교로 일본의 외교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양적 완화와 재정지출, 성장전략을 통해 경기를 부양한다는 구상인 '아베노믹스'도 일정한 성과를 냈다.

국내 정치에서도 6번의 대형 국정 선거를 모두 승리로 이끌며 '아베 1강'을 구축했다. 장기 집권으로 관료가 총리관저에 아첨하는 '손타쿠'(忖度)가 횡행하는 부작용을 낳기도 했다.

철옹성 같던 아베 정권에 파열구를 낸 것은 다름 아닌 코로나19였다.

아베의 최대 정치적 유산으로 거론됐던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1년 연기됐고, '코로나 불황'으로 아베노믹스의 성과도 빛이 바랬다.

올해 3월 말 도쿄올림픽이 내년 7월로 연기될 때만 해도 아베 전 총리가 임기 중 올림픽을 개최하려고 2년이 아닌 1년 연기를 선택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그러나 내각 지지율 하락에 건강 악화가 겹쳐 사퇴하면서 임기 내 올림픽 개최도 물거품이 됐다.

취재 응하는 스가 일본 총리
취재 응하는 스가 일본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지난 14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이날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국내 여행 경비의 일부를 세금으로 지원하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사업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20.12.15 photo@yna.co.kr

◇ 후임자 스가와 아베 사이의 3가지 틈

아베의 뒤를 이어 스가 당시 관방장관이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승리하면서 차기 총리가 됐다.

아베 정권 계승을 내건 스가는 자민당 주요 파벌의 지지를 받았다. 아베의 출신 파벌이자 자민당 최대 파벌인 호소다(細田)파도, 아베의 정치적 맹우인 아소 다로(麻生太郞)가 수장인 자민당 2위 파벌인 아소파도 스가를 지지했다.

아베 정권 계승자를 자처했지만, 스가 총리는 뼛속부터 우파인 아베와 달리 철저한 현실주의자로 평가된다.

이런 차이는 정책에서도 드러난다.

일본의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은 이달 10일 호에서 스가와 아베 사이에 3가지 틈이 생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첫 번째는 역사 교과서 기술 문제다. 아베는 재임 중 징용 노동자 관련 기술을 수정하라고 지시했지만, 스가는 취임 후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을 의식해 물밑에서 수정 작업을 중지시켰다는 것이다.

두 번째는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 문제다.

아베는 퇴임 직전 총리 담화를 통해 차기 내각에서 논의를 계속해 연내 결론을 내릴 것을 주문했지만, 스가 총리는 국회에서 "(아베 담화는) 각의 결정이 아니기 때문에 이후 내각에 효력이 미치는 것은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 번째는 연립 여당인 공명당에 대한 배려 문제다. 공명당은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검찰조사' 질문 공세 받는 아베 전 일본 총리
'검찰조사' 질문 공세 받는 아베 전 일본 총리

(도쿄 AFP/지지=연합뉴스)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국회의사당에서 취재진을 만나고 있다. 일본 검찰은 아베 전 총리측이 지역구 주민 등이 참가한 '벚꽃 모임 전야제' 비용의 일부를 대납했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를 검토하고 있다. jsmoon@yna.co.kr

◇ 검찰 '벚꽃 모임 전야제' 수사는 스가 묵인 혹은 동의?

일각에선 일본 검찰이 아베 전 총리 측이 지지자 등에 향응을 제공했다는 '벚꽃 모임 전야제' 의혹을 수사하는 것은 스가 총리의 묵인 혹은 동의하에 이뤄지는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아베 전 총리는 퇴임 이후 건강이 회복돼 활발한 정치 행보를 보였고, 자민당 내에선 호소다파를 중심으로 아베의 3번째 총리 등판 주장도 나오는 상황이었다.

내년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재선을 노리는 스가 총리 입장에선 아베의 재부상을 막아야 했고, 검찰의 수사 내용을 보고받은 총리관저 측이 언론에 정보를 흘렸을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일본 언론들은 도쿄지검 특수부가 벚꽃 모임 전야제 의혹과 관련 아베 전 총리를 직접 조사할 계획이라고 최근 일제히 보도했다.

전직 총리로서는 이례적으로 검찰 조사를 받으면 아베 전 총리의 정치적 영향력은 약해질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자민당 내에서 피어나던 아베 재등판 목소리도 사그라들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