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택배·종교·요양시설·식당종사자 전수검사"(종합)

송고시간2020-12-16 12:08

"고위험집단·필수업종 종사자 먼저 시작해 시민 전체 검사할 각오"

사흘만에 다시 1천명대, 줄지 않는 코로나19 확진
사흘만에 다시 1천명대, 줄지 않는 코로나19 확진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천78명을 기록한 16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해외출국선별진료실을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12.16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집단 등을 상대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벌인다고 16일 밝혔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시민 전체를 전수 검사한다는 각오로 일일 1만 건 내외에 그치고 있는 검사 건수를 최대 3만7천명까지 끌어올리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시는 택배 등 유통 물류업과 음식업 종사자, 콜센터·봉제사업장 등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고위험집단에 대한 전수검사에 착수키로 했다.

최근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는 종교시설 종사자도 대상에 포함시켰다.

또 한 명이라도 감염되면 치명도가 높아지는 요양시설 종사자와 긴급돌봄 종사자, 그리고 지하철·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운전자를 비롯해 필수업종 종사자도 우선 전수검사 대상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Puz3GUHbBo

해당 업종 종사자는 증상 여부나 확진자 접촉 여부와 상관없이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다. 검사는 '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원칙으로 하되, 검체 채취가 쉽지 않거나 신속한 검사 결과가 필요하다고 진단되는 경우에는 보조적으로 침을 이용한 타액 PCR 검사, 30분 내 결과가 나오는 신속항원검사도 진행한다.

지난 이틀간 서울 지역 일반시민 선제검사에는 1만576명이 참여해 검사받았다.

이중 첫날인 14일 검사자 2천240명 중 1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15일 검사한 8천336명의 진단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선제검사 1만명당 1명 정도 확진자가 나올 거로 추측했는데, 매우 많은 분들이 확진됐다"며 "서울시는 지속해서 일반시민 검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서울역·용산역·탑골공원·고속버스터미널 등 유동 인구가 많은 56개 지점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 광화문 일대 직장인들을 위해 서울광장에도 임시 선별검사소를 설치해 17일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