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향자 "野 대권주자들 '김종인 사과' 배워라"

송고시간2020-12-16 11:38

'대리 사과' 비판 계속…고도의 정치적 노림수 주장도

양향자 의원
양향자 의원

[양향자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은 16일 "야당 대권주자들은 어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사과를 보고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야권 대권후보 정치인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독설 경쟁에 나선 듯하다. 대통령을 목표로 한 분들의 언어로서는 품격과 내용이 기대에 못 미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기 이름 실린 기사 몇 줄 내는 데 연연하는 자가 발전은 와닿지도 못할 뿐 아니라 익명의 인터넷 댓글과 진배 없다"며 "그런 의미에서 당내 반발을 무릅쓰고 국민께 석고대죄한 김 위원장의 용기에는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했다.

전직 대통령 구속 사과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전직 대통령 구속 사과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전직 대통령 구속 관련 대국민사과와 함께 인적쇄신을 약속하고 있다. 2020.12.15 .zjin@yna.co.kr

한편 민주당 내에서는 김 위원장의 사과가 구성원들의 동의를 받지 않은 '대리 사과'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계속됐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에서 "김 위원장 중심의 사과라는 것이 문제로, 당 전체가 같이 사과를 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이명박·박근혜 두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위에서 정치를 하기 어렵기에 단절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사과가 고도의 정치적 노림수이기 때문에 긴장해야 한다는 시각도 있었다.

민주당 현근택 전 부대변인은 CBS 라디오에서 "김 위원장은 공수처·검찰 징계 문제에서 분위기를 확 바꿔 선거 국면으로 끌고 가려는 하는 것"이라며 "(야당 내) 반발이 거셀수록 김 위원장은 더 신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