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5개월째 무역흑자…지난달 한국 상대 흑자 43.7%↑

송고시간2020-12-16 11:31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이 5개월째 무역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일본 재무성은 16일 지난 11월의 수출이 작년 동기와 비교해 4.2% 감소한 6조1천136억엔, 수입은 11.1% 줄어든 5조7천469억엔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일본은 올 11월에 3천668억엔의 무역흑자를 올렸다.

일본이 월간 무역흑자를 올린 것은 지난 7월 이후 5개월째다.

그러나 일본의 무역흑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 등으로 무역 총액이 줄어드는 가운데 수입 감소폭이 더 커서 생기는 '불황형'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일본의 수출은 올 11월까지 24개월째, 수입은 19개월째 감소했다.

일본 무역수지(CG) [연합뉴스TV 제공]

일본 무역수지(CG) [연합뉴스TV 제공]

한편 일본은 올 11월 한국과의 교역에선 3.1% 증가한 4천19억 엔어치를 수출하고, 12.0% 감소한 2천502억 엔어치를 수입했다.

이로써 한국과의 교역에서 작년 동기와 비교해 43.7% 많은 1천516억엔의 흑자를 올렸다.

주요 품목의 한국 수출 동향을 보면 맥주류가 포함된 식료품이 28.5% 증가한 37억엔, 자동차 수출은 176.5% 급증한 43억엔을 기록했다.

이는 일본 정부가 작년 7월 반도체 소재의 한국 수출 규제를 계기로 일본 상품 불매 운동의 주요 타깃이 됐던 맥주류와 자동차 수요가 회복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의 지역(국가)별 11월 수출입 동향. [자료=일본 재무성]

일본의 지역(국가)별 11월 수출입 동향. [자료=일본 재무성]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