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동북3성 코로나 긴장…다롄 냉동물류업체 4명 양성

송고시간2020-12-16 11:24

중국의 물류 방역현장
중국의 물류 방역현장

[중국신문망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최근 랴오닝성과 헤이룽장성, 쓰촨성 등 중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이 이어지면서 방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16일 랴오닝성 위생건강위원회와 중국중앙(CC)TV 등에 따르면 전날 다롄(大連)항 냉동화물 운반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정기검사 과정에서 모 업체 직원 4명이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로 판정됐다.

당국은 밀접접촉자를 추적하고 소독작업 및 역학조사를 실시했으며, 이번 감염과 관련있는 냉동화물이 시장에 유통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동북 3성에서는 랴오닝성뿐만 아니라 이미 확진자가 나온 바 있는 헤이룽장성 쑤이펀허(綏芬河)에서도 전날 유치원 교사 1명이 무증상 감염자로 추가됐다. 이 환자는 기존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경우였다.

헤이룽장성에서는 최근 러시아 접경도시인 둥닝(東寧)과 쑤이펀허를 중심으로 확진자 11명, 무증상 감염자 3명이 발생한 상태다.

중국에서는 또 이달 들어 산둥성 자오저우(膠州), 쓰촨성 청두(成都),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 만저우리(滿洲里),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투루판(吐魯番) 등에서도 지역주민 가운데 코로나19 양성이 나왔다.

홍콩에서 베이징(北京)으로 들어온 뒤 14일 확진된 환자와 관련, 당국의 후속조사 결과 이 환자가 묵었던 호텔에서 채취한 샘플 4개에서 양성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이러한 가운데 중국 백신업체 시노팜(중국의약그룹) 측은 11일부터 향후 전국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비해 백신 운송 준비작업에 나섰다고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가 전했다.

시노팜 측 관계자는 "이번 연습은 백신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분배를 위한 것"이라면서 "코로나19 백신 출시 승인 후 모든 냉동창고와 냉장차량을 해당 백신 운송에 우선해 쓸 것"이라고 설명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