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도 "겨우내 AI 발생 우려"…유입경로별 방역 추진

송고시간2020-12-16 10:48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는 올겨울 내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유입 경로별 예방대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AI 방역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전국 가금 농가에서 16건, 야생조류 분변이나 사체에서 28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도내에서는 지난 8일 금왕읍 메추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다행히 이후 도내에서 추가로 발생한 것은 없다.

전날 의심 신고가 들어온 충주 육계 농장도 저병원성으로 확인됐다.

다만 도는 올겨울 철새 유입이 역대 최대치에 이르고, 철새에서 지속해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상황을 고려해 유입 경로별로 한층 강화된 방역 대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오리(전국 8건)에서 고병원성 AI가 많이 발생하는 점에 초점을 맞춰 도내 오리 반입을 최소화하고, 조건부로 반입을 허용한 가축도 위생 조건을 충족하지 않으면 반입을 차단할 방침이다.

도는 겨울 철새 차단을 위해 지난달 29일부터 모든 축산차량과 축산 관련 종사자의 철새도래지 출입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또 도내 553개 가금 농가에 일대일 공무원 전담관을 두고 매일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

도내에서 위기 상황이 발생하면 신고 단계부터 살처분, 이동 제한, 통제초소 설치 등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2차 확산을 막는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소독장비 43대, 통제초소 30곳, 거점소독시설 20곳을 활용해 매일 일제 소독을 시행 중"이라며 "소독장비 고장에 대비해 농기계 수리반과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방역 종사원의 안전관리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