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립운동 성지 임청각 앞마당 가로지른 철로 80년만에 사라진다

송고시간2020-12-16 10:42

16일 오후 마지막 기차 운행…초대 국무령 이상룡 생가 복원 탄력

수많은 독립운동가 배출한 임청각 정기 끊으려 일제가 설치

중앙선 임청각 앞 마지막 기차 운행[한국철도 대구경북본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중앙선 임청각 앞 마지막 기차 운행[한국철도 대구경북본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석주 이상룡 선생을 비롯해 수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임청각 앞마당을 지나는 철로가 80여년 만에 사라진다.

일본이 1942년 2월 임청각 정기를 끊어내려고 중앙선 철도를 설치해 99칸 가운데 50여칸 행랑채, 부속 건물을 파괴하는 등 크게 훼손한 석주 선생 생가인 임청각 복원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한국철도 대구경북본부는 16일 오후 7시 36분 안동시 법흥동 임청각 앞 중앙선 선로에 마지막 기차를 끝으로 열차를 운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30년 운전 경력이 있는 영주기관차승무사업소 소속 석주원 기관사가 마지막 열차(동해발→부전행 제1681 무궁화호)를 운전한다.

국가철도공단은 2015년부터 4조500억원을 들여 총연장 145.1km에 이르는 중앙선 단양(도담)∼영천 구간 복선전철화 사업에 나섰다.

이 가운데 지난 14일 단양∼영주에 이어 오는 17일 도담∼안동(72.3km) 구간이 개통한다.

이에 따라 17일 오전 9시 34분께 청량리에서 출발한 '누리로' 1601열차가 송하동 새 안동역에 도착한다.

1931년 운흥동에 들어선 안동역은 90년 만에 송하동 새 역사로 이전했다.

한국철도는 그동안 임청각 보존을 위해 방음벽과 장대레일(레일 길이 200m 이상)을 부설하는 등 진동과 소음방지에 힘을 쏟았다.

국무령 이상룡 기념사업회는 임청각 앞 기차 운행 중단을 기념하는 행사를 한다. 16일 오후 마지막 열차에 임청각 종손이 시승해 기록을 남긴다.

17일에는 임청각에서 기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유문을 낭독해 임청각 독립운동 역사를 되새긴다.

이어 임청각 앞 철로 방음벽을 철거하고 독립군가 제창 등을 한다.

차경수 한국철도 대구경북본부장은 "임청각 앞 마지막 기차 운행은 역사에 아주 중요한 날이다"며 "이상룡 선생 애국애족 마음을 이어받아 새 안동역에서 친절하고 안전하게 고객을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kimh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