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크 "한국관광공사조차 김치를 중국 주장인 '파오차이'로 오역"

송고시간2020-12-16 09:15

'투어 API'에서 김치를 검색하면 '泡菜'(파오차이)로 뜬다
'투어 API'에서 김치를 검색하면 '泡菜'(파오차이)로 뜬다

[투어 API 캡처]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한국관광공사가 제공하는 실시간 다국어 관광정보 서비스인 '투어 API'(api.visitkorea.or.kr)에서 '김치' 중국어 번역이 '泡菜'(파오차이)로 잘못 표기됐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이트를 방문해 검색 엔진에서 중국어(간체, 번체)를 지정하고 한국어로 '김치'를 입력하면 282개의 김치관련 용어 대부분이 '泡菜'로 나타난다.

김치찌개백반(泡菜湯家常套餐), 양푼김치찌개(銅盆泡菜湯), 물김치(水泡菜), 광주세계김치축제(光州世界泡菜節), 전주한옥마을 전주김치문화관(全州韓屋村 全州泡菜文化館) 등이다.

김치의 영어 번역은 282개 모두 'kimchi'로 표기됐다.

중국 바이두 백과사전은 김치를 중국의 '절임 채소'인 파오차이를 따서 '한궈 파오차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최근에는 김치 종주국은 한국이 아니라 중국이며 파오차이가 국제 표준이라는 왜곡된 주장이 중국에서 나오기도 했다.

한국 정부는 2013년 파오차이와 '라바이차이'(辣白菜)로 부르던 김치를 '신치'(辛奇)로 개명했고, 이듬해 중국에서 상표권도 등록했다.

API는 '개방형 응용프로그램 개발 환경'(Application Program Interface)의 약자로, 투어 API에서는 한국관광공사가 보유한 70만 건의 한국 관광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