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 크리스마스 이후 '봉쇄령' 재선포 가능성

송고시간2020-12-16 04:36

더블라지오 시장 "완전한 봉쇄조치 필요할 것 같다"

지난 봄 봉쇄령으로 인적이 끊긴 뉴욕의 모습
지난 봄 봉쇄령으로 인적이 끊긴 뉴욕의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때문에 필수업소를 제외한 모든 업소의 영업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폭스뉴스 등 미국 언론은 15일(현지시간)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이 브리핑에서 "지난봄에 했던 것과 같은 완전한 봉쇄조치가 수주 내에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뉴욕은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한 지난 3월부터 6월 초까지 봉쇄령을 내렸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봉쇄령 재개 시점에 대해선 크리스마스 직후를 언급했다.

봉쇄령이 재개된다면 이번 주부터 실내 영업이 금지된 뉴욕 시내 식당뿐 아니라 비필수 업종의 영업은 제한된다. 다만 학교까지 폐쇄됐던 봄과는 달리 학교는 문을 열 것으로 보인다.

뉴욕시가 경제에 치명적인 봉쇄령 재개까지 언급하게 된 것은 코로나19 확산세가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판단 때문이다.

전날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뉴욕의 양성률은 5.51%로 뉴욕시가 설정한 기준 5%를 넘어섰다.

확진자 폭증세를 막지 못한다면 의료기관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 부닥칠 수도 있다는 것이 뉴욕의 고민이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5월 이후 코로나19가 이렇게 급속히 확산하는 것을 처음 봤다"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