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수도권만이라도 3단계 빨리 격상해야"

송고시간2020-12-15 17:12

"전면봉쇄 4단계 가지 않으려면 너무 신중해선 안 돼"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해달라고 여당에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진행한 'K방역 긴급 당·정·광역단체 점검회의'에 영상으로 참석해 "지방과 수도권 입장이 다르기 때문에 수도권은 조속하게 3단계로 올려야 한다"며 "사적 모임은 안 해도 되니 10인 이상 모임 금지를 5인 이상 금지로 '강화된 3단계'를 최소한 수도권에서라도 동시에 시행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단계가 마지막 단계라고 생각을 하는데 사실 3단계는 봉쇄를 하지 않고 국민의 이동을 허용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마지막은 아니다"며 "3단계에서 저지가 안 되면 유럽처럼 전면봉쇄로 가야한다. 전면봉쇄라는 4단계로 가지 않기 위해서는 지금 3단계 격상에 너무 신중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K 방역 화상회의 발언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K 방역 화상회의 발언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K-방역 긴급점검 화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15 zjin@yna.co.kr

그는 "독자적으로 경기도만 (격상) 해보려고 했는데 정부 입장도 있고 효과도 떨어지고 정부와 발을 맞춰야 하기 때문에 안 하고 있는데 (이낙연) 대표님이나 (김태년) 원내대표께서 정부에 시급성이나 위급함을 건의해주시기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공동생활권인 서울과 인천이 함게 참여하지 않고는 방역 효과를 낼 수 없으므로 수도권만이라도 맞춤형 거리두기 3단계를 빨리 시행하자는 뜻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앞서 이 지사는 수도권 중심으로 3차 유행이 확산하자 정부에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요구하고 경기도만의 독자 격상도 검토해왔다.

그러나 지난 13일 중대본 측이 '지자체별 단독 격상은 불가하고 중앙정부와 협의해야 한다'는 방침을 밝히자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아쉽지만 정부 방침을 존중하고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K 방역 화상회의 발언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K 방역 화상회의 발언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K-방역 긴급점검 화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15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