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김종인 사죄에 "존중"…정청래 "니가 왜 거기서 나와"(종합)

송고시간2020-12-15 15:58

의원들 "뜨내기 김씨의 선거용 사과…몸통은 배짱" 평가 절하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직 대통령 구속 관련 대국민사과와 함께 인적쇄신을 약속하고 있다. 2020.12.1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5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대국민 사과를 두고 존중한다고 논평했다.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과를 존중한다. 오늘의 사과와 쇄신에 대한 각오가 실천으로 이어지길 기다리겠다"고 했다.

이낙연 대표도 페이스북에서 "잘하신 일"이라며 "김 위원장께서 당 전체를 그런 방향에서 잘 이끌어 달라"고 평가했다.

개별 의원들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과 나머지 국민의힘 구성원이 동의하지 않은 대리 사과라며 평가 절하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의원 대부분은 동조하지 않았을 대리 사과"라며 "적어도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 전체가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동근 최고위원도 "나 홀로 사과, 보궐선거용 사과라는 의심을 벗는 데 필요한 건 미래의 올바른 행동"이라며 "기대는 낮지만 국민의힘 스스로 적폐 청산, 보수 혁신의 길로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국회 교육위원장인 유기홍 의원은 "김 위원장은 굴러들어온 돌일 뿐, 길어야 보궐선거 후엔 쫓겨날 운명"이라며 "진짜 몸통은 배짱을 부리며 반발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은 "원내대표 시절 모셨던 당 대표가 사과하는 것이 마음에 걸린다"고 착잡해 하며 "정작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은 아무런 말이 없고, 국민의힘 내 친박 세력은 여전히 사과를 반대하고 있기에 반쪽 사과에 그쳤다는 마음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정청래 의원은 "엉뚱하게도 지나가던 뜨내기 김씨가 이씨·박씨 것도 다 우리 잘못이라고 사과를 한다면 얼마나 황당한가"라며 "두 전 대통령도 감옥에서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고 황당해할 일"이라고 조롱했다.

김용민 의원은 "광주에서 사과하고 5·18 특별법을 반대한 사람의 사과는 믿기 어렵다"고 평가절하했다.

한 관계자는 "당내 입장 정리가 안 된 사과라 내부 갈등 불씨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2eMJWpUco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