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확산 속 어제 사망 13명…유행 이래 가장 큰 규모

송고시간2020-12-15 15:18

"요양병원 등 집단감염 증가 속 60대 이상 환자 수 증가"

코로나19 환자 이송하는 의료진 (CG)
코로나19 환자 이송하는 의료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환자 규모가 급격히 불어나면서 사망자 숫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유행을 파악·관리한 이래 가장 많은 규모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집계된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13명이다.

올해 1월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하루 사망자가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하루 사망자 13명은 일별 사망자 기록 중 가장 많은 수치이다.

권 부본부장은 이와 관련해 "환자 발생 규모가 워낙 많은 것도 중요하지만, 동시에 환자 구성에 있어 고위험군이라고 할 수 있는 60대 이상 환자 수 자체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감염이 발생한) 장소를 보면 60대 이상이면 취약계층이 많은 요양병원, 요양원, 의료기관 등의 시설이 늘어났다는 점이 중요하다"면서 "위중환자의 규모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병원이 아니라 자택이나 직장 등지에서 숨지는 사례도 잇달아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에서는 80대 노인이 자택에서, 경북에서는 60대가 직장에서 각각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2명은 사망한 이후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사후 확진됐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서울에서 신고된 80대 사망자 사례는 자택에 계신 상태에서 쓰러진 상태로 가족들에 의해 발견됐다. 이후 119가 도착해 병원에 이송했으나 이미 사망한 상태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곽 팀장은 "사망 후에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사례로 보고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북 사망 사례와 관련해서는 "본인의 사무실, 직장에서 호흡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주변 사람이 119에 신고했다. 현장에서 확인했을 때 사망 상태였고 이후 검사를 시행해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지금의 확진자 증가 추세를 반전시키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재차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현재 최우선 과제는 어떻게든 환자 증가 추세를 반전시킴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을 막고 의료체계를 보전하면서 향후 이뤄질 치료제·백신 확보 및 사용을 통해 (확진자) 발생을 통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유행 전파의 길목을 차단하는 일이 중요하다"면서 특히 종교시설, 의료기관, 요양시설 등 집단감염이 잇따른 주요 시설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대면 접촉을 줄여달라고 당부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