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주시의회, 의장·부의장 업무추진비 '전액 삭감'

송고시간2020-12-15 11:50

의장단 선거와 소송 등으로 갈등 빚어와

경북 상주시의회
경북 상주시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상주시의회가 내년도 의장단의 업무추진비를 모두 삭감해 본회의를 통과시켰다.

15일 상주시의회에 따르면 내년도 예산심의 과정에서 정재현 시의회 의장(2천892만원)과 임부기 부의장(1천380만원)의 업무추진비를 전액 삭감했다.

지방의회가 의장과 부의장의 업무추진비를 전액 삭감한 것은 이례적이다.

의장단 업무추진비 삭감은 지난 7월 의장 선거와 이후 소송 등으로 갈등을 빚은 데서 비롯됐다.

상주시의원 17명은 국민의힘 13명, 더불어민주당 3명, 무소속 1명 등이다.

국민의힘 시의원 주도로 지난 9월 정 의장을 불신임 가결하고 새로운 의장을 뽑자 정 의장은 '의장 불신임 무효 확인 및 신임 의장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으로 맞서 9월 말 의장직에 복귀했다.

국민의힘 시의원들은 "정 의장이 전·후반기 모두 당론을 어기고 다른 당과 담합해 의장으로 선출됐다"며 불신임 이유를 밝혔다.

정 의장과 임 부의장은 공무출장을 비롯해 격려 행사와 손님 접대에 자비를 내야 할 처지가 됐다.

정 의장은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대신한다. 업무에 한 치도 소홀하지 않겠다"고 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