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공정 임대료' 공론화…일각선 긴급명령권도 거론(종합)

송고시간2020-12-15 17:04

김태년 "임대료 해법 마련하겠다"…정책위, 세부정책 검토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태년 원내대표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태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1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자영업자의 임대료 부담을 낮추는 '공정 임대료'의 공론화에 나섰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1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에 따른 집합 금지·제한 조치로 임차인의 고통과 부담이 크다"며 "이해당사자와 시민사회,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공정한 임대료 해법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영업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임대료 부담까지 고스란히 짊어지는 것이 공정하냐는 물음이 매우 뼈아프다"고 지적하자 곧바로 입법조치를 예고한 것이다.

지금까지는 건물주 스스로 임대료를 낮추면 세액공제 혜택을 주는 '착한 임대인 운동'을 권장해 왔지만, '선의'에 맡기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게 여권 내 인식으로 보인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외국에는 외부 원인 때문에 임대료를 낼 수 없는 사람들에게는 이를 깎아 주도록 의무화하는 제도가 있다"며 "우리도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미덕이 있어야 하며, 야당과도 협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상인들 임대료 인하 호소
상인들 임대료 인하 호소

지난 11월 3일 오후 부산 북구 덕천역 사거리 일대에 북부산상인회(가칭)가 준비한 임대료 인하 호소 현수막이 걸려 있다. 북부산상인회는 부산 북구 일대에 확산했던 코로나19 여파로 상인들이 큰 피해를 보았다며 임대 인하를 호소하는 현수막 80여개를 내걸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른바 '임대료 멈춤법'을 발의한 이동주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임대인의 재산권이 중요할 수도 있지만 코로나 감염병 같은 전대미문 사태에서는 공공복리와 상생 차원에서 제한되는 것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사회자가 '대통령의 긴급(재정경제)명령권 발동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문하자, 이 의원은 "지금 코로나 단계에 더 가속화하고 심각해진다면 그런 부분도 함께 열어놓고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임대료 멈춤법은 집합제한 업종에는 임대료의 50%를 깎고, 집합금지 업종에는 아예 임대료를 면제하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 당 정책위원회는 구체적인 정책 검토에 들어갈 방침이다.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임대인의 임대료 감면 의무화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논의된 것이 없다"며 "착한 임대인 지원 방안 등은 조금 더 검토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책위 관계자는 "임대료 감면 의무화는 법률적으로 가능한지 검토를 해보겠다"며 "내부적으로 어떤 방안이 있을지 보고 있는데 아직 정리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