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늙어가는 한국 제조업…한경연 "일본보다 2.9배 빠르게 고령화"

송고시간2020-12-15 11:00

최근 20년간 한국·일본 제조업 근로자 특징 비교

[그래픽] 한국·일본 제조업 평균연령 추이
[그래픽] 한국·일본 제조업 평균연령 추이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 제조업의 인력구조가 일본보다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최근 20여 년간(1999∼2019년) 한국과 일본의 제조업 고령화 추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한국의 제조업 근로자 평균연령은 1999년 35.5세에서 2019년 42.1세로 6.6세 높아졌다.

반면 일본은 40.4세에서 42.7세로 2.3세 증가했다.

한경연은 증가 폭 기준으로 한국의 제조업 근로자가 일본보다 2.9배 빨리 고령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과 일본의 제조업 근로자 연령 차이가 1999년 4.9세에서 2019년 0.6세로 좁혀진 것을 볼 때 이 속도가 유지된다면 2022년부턴 한국 제조업 근로자가 일본보다 고령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제조업 근로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한국은 청년층(15∼29세) 비중이 1999년 32.0%에서 2019년 16.0%로 반 토막 났다.

30대는 같은 기간 6.3%포인트 감소했고, 40대는 3.6%포인트 증가했다.

50~60대 비중은 크게 늘었다. 50대는 14.0%포인트 늘었고, 60세 이상은 4.7%포인트 증가했다.

일본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청년층(15∼29세) 비중이 줄었으나 감소 폭(6.4%포인트)이 한국(16.0%포인트)보다 작았다.

50대와 60대 비중이 모두 증가한 한국과 달리 일본은 50대 비중은 1.5%포인트 줄었고, 60대는 5.4%포인트 늘었다.

한국과 일본 제조업 근로자 연령별 비중 변화
한국과 일본 제조업 근로자 연령별 비중 변화

[한경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은 일본과 비교해 임금도 빠르게 상승했다.

한국의 1999년 대비 2019년 임금을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임금이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이 중 50대가 3.14배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이어 40대(2.88배), 60세 이상(2.77배) 순이었다.

청년층(15∼29세)과 30대의 임금 증가율은 각각 2.72배, 2.48배였다.

일본은 전반적으로 임금 변화가 크지 않았는데, 30대와 60세 이상에서 1999년 대비 2019년 임금이 각각 0.97배, 0.98배로 줄었다.

청년층(1.18배)과 50대(1.07배)에서만 임금이 소폭 증가했다.

한국·일본 제조업 근로자 연령별 임금 변화
한국·일본 제조업 근로자 연령별 임금 변화

[한경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에서 저연령층보다 고연령층의 임금이 빠르게 오른 것은 연공 서열 위주의 임금체계 때문이라고 한경연은 해석했다.

한국은 근속·연령에 따라 임금이 결정되는 호봉급 도입 사업장(61.8%)이 직무난이도·기술 위주의 직무급(38.7%)이나 숙련 정도가 중요한 직능급(29.5%)보다 많았다.

하지만 일본은 직능급(76.5%)과 역할·직무급(57.8%)을 도입한 사업장이 절반 이상이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제조업의 빠른 고령화는 생산성 하락에 따른 잠재성장률 저하를 야기한다"면서 "한국의 호봉급 위주 임금체계와 노동시장 경직성을 고려하면 기업의 인건비 부담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