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임 부산변호사회 회장에 황주환…1표 차 승리

송고시간2020-12-15 09:12

신임 황주환 부산변호사회 회장
신임 황주환 부산변호사회 회장

[법무법인 인화국제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40대 후보 2명이 나섰던 제58대 부산변호사회 회장 선거에서 황주환 변호사가 선출됐다.

승부는 단 한 표차로 갈렸다.

부산변호사회는 14일 부산 연제구 거제동 부산지방변호사회 사무실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황주환 법무법인 인화국제 변호사를 차기 회장으로 선출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선으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황 변호사는 316표를 얻어, 315표를 확보한 염정욱(49) 변호사를 1표 차이로 따돌리고 당선됐다.

역대 부산변호사회 회장 선거가 대부분 경선으로 치러졌지만 두 후보 간 표차가 1표인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회장 선거는 40대 동갑내기인 두 변호사가 맞붙어 관심을 끌었다.

그동안 회장은 50대 이상이 맡아왔다.

젊은 후보 등장은 로스쿨 도입 이후 급증하는 변호사 수, 줄어드는 수입 등 급변하는 변호사회 업계의 한 기류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변화 속에서 두 후보는 청년 변호사 컨설팅, 공공기관·관공서 변호사 보수 현실화, 육아문제 해결 등 변호사들의 권리 보호를 위한 구체적인 공약을 제시했다.

황 신임 회장은 "부산지법과 부산지법 서부지원을 오가는 통근버스 운영 등의 공약이 회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공약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진주고와 부산대 법대를 졸업했다.

43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2004년부터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그동안 부산지방변호사회 총무이사 등을 지내고 지난해부터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다.

신임 회장의 임기는 내년 1월 18일부터 2년간이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