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이 4명 엄마와 위장 결혼' 부정 청약 당첨자 50여명 적발

송고시간2020-12-15 08:18

해운대
해운대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해운대 한 아파트 청약에 당첨되기 위해 위장 전입하고 가짜 혼인신고서를 작성한 50여 명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청약 당첨률을 높이기 위해 위장 결혼한 혐의(공전자기록 등 불실기재) 등으로 50대 A씨 등 54명을 검찰에 넘겼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청약통장을 양도받거나 위장 전입하는 등 방법으로 청약 가점을 올려 당첨 확률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사례금 750만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자녀 4명을 키우는 A씨와 거짓 혼인신고서를 작성하는 사례도 적발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후 실제 이들은 해운대 지역 한 아파트 당첨되기도 했다.

그동안 경찰은 국토교통부로부터 수사를 의뢰받아 전국 일원에 출장 조사,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벌인 뒤 같은 혐의로 4명을 추가 송치할 예정이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