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해안 많은 눈, 광주·전남 영하권 한파…"출근길 안전 유의"

송고시간2020-12-15 05:34

전남 무안군 초의선사 탄생지의 설경
전남 무안군 초의선사 탄생지의 설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서해안을 중심으로 전남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15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기준 적설량은 무안 해제 14.1㎝, 영광 13.7㎝, 신안 압해도 8.6㎝, 장성 상무대 5.2㎝, 무안 3.7㎝ 등을 기록 중이다.

눈이 가장 많이 쌓였을 때 깊이인 최심적설도 현재 적설량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

이틀 전인 13일 오후 이번 겨울 첫눈이 관측된 광주 등 전남 내륙 일부 지역에는 눈발만 종종 날리고 있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구름대가 내륙으로 들어오지 못하고 해안에 머무는 것으로 분석했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은 크게 떨어졌다.

5시 현재 기온은 구례 성삼재·무등산 -12.1도, 화순 북이 -9.8도, 보성 -9도, 광주 -5도 등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로 내려갔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4∼5도가량 더 낮다.

낮에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면서 추위가 종일 이어지겠다.

기상 특보는 무안·진도·신안·목포·영광·함평·해남·장성에 대설주의보가, 무안·진도·신안·목포·영광·함평·해남·흑산도·홍도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16일까지 전남 서해안에 5∼15㎝의 눈이 내리고 17일까지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눈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와 교통안전에 유의해달라"며 "동파, 농작물 냉해 등 한파 피해 예방에도 신경 써달라"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